미래에셋대우, 소형 가전사 '루메나' IPO 주관
모바일 배터리·손풍기 판매, 연매출 300억 목표…2022년 코스닥 입성 모색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소형 가전제품 전문기업 루메나의 상장 대표 주관사로 선정됐다.


미래에셋대우는 부산 해운대 조선비치호텔에서 루메나와 IPO 대표 주관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각광받는 친환경 소형 가전제품 전문기업으로 오는 2022년 하반기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IPO를 추진한다.


루메나는 자체 디자인, 설계를 바탕으로 생활밀착형 제품을 개발, 제조하고 있다. 2015년 모바일 휴대용 배터리, 2017년 '손풍기' 등으로 제품 라인업을 넓히며 성장하는 강소기업으로 꼽힌다. 2018년에는 대만, 일본, 호주, 중국, 북미 5 개국과 전략적 유통 파트너 협약을 체결하고 수출을 본격화하기도 했다. 올해 연매출 30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한다.


성주완 미래에셋대우 IPO본부장은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루메나의 상장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며 "높은 디자인역량 및 기술력을 보유한 루메나의 기업가치를 제고하고, 비즈니스 확장성에 대한 시장의 신뢰도를 더욱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