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외 12조'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주 매력 '부각'
공모가 장외가 대비 30% 수준…차익 실현 기대감 고조
이 기사는 2021년 02월 10일 10시 0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기업공개(IPO)를 진행중인 SK바이오사이언스의 공모주 청약 매력도가 투자자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다. 장외가 대비 3분의 1 수준에서 진행되는 '낮은' 공모가 덕분에 향후 주가 상승 기대감과 IPO 흥행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는 평가다. 신규 상장기업의 주가가 장외가를 상회하는 선례가 있다는 점도 공모주 투심(투자심리)을 북돋는 요소다.


1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의 주식은 최근 장외 시장에서 20만원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지난 9일 비상장 주식 거래 플랫폼 38커뮤니케이션에서 거래된 주당 가격은 20만2500원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발행주식 총수(공모전)가 6120만주인 점을 감안하면 장외 시가총액은 무려 12조3930억원에 달했다. 지난달 29일에는 장외가는 27만2500원까지 치솟으며 52주 최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최고가 기준 장외 시가총액은 무려 16조6770억원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장외가는 IPO 공모가와 비교해 무려 3배가량 높은 상황이다. 지난 5일 공시된 SK바이오사이언스의 공모가 희망밴드는 4만9000원~6만5000원이다. IPO 때 목표로 하는 몸값(상장 예상 시가총액)도 최대 4조9725억원 수준으로 10조원대 장외 시가총액 대비 크게 낮은 수준이다. 



업계에서는 낮은 공모가가 향후 IPO 흥행을 견인하는데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다. 투자자들 사이에서 기업 상장 후 주가가 장외가 수준으로 도달하면서 차익을 충분히 실현할 수 있을 것이란 인식이 형성되며 공모주 청약 열기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장외 주가라는 것이 한정된 주식 거래 물량 탓에 기업의 가치를 제대로 드러내진 못 하지만, 투자자들은 공모가 희망밴드가 제시된 상황에서도 3배 웃돈을 주고 주식이 거래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해 카카오게임즈와 같이 신규 상장이후 주가가 장외가를 상회하는 사례가 있다는 점도 SK바이오사이언스의 공모주 청약 매력도를 더욱 높이는 요소다. 카카오게임즈는 2020년 8월 IPO를 진행했다. 당시 투자자들에게 제시한 공모가 희망밴드는 2만원~2만4000원이었다. 장외 시장에서 거래되는 주가 6만원(2020년 7월31일 기준)의 3분의 1수준에 불과했다. 


공모가가 저렴하게 여겨지면서 당시 IPO 흥행은 물론 상장 후에도 투자자들의 주식 '사자' 열기가 이어졌다. 카카오게임즈는 상장 첫날 종가 기준 주가가 6만2400원으로 장외가를 단숨에 넘었다. 상장 이튿날에는 주가가 무려 8만1100원까지 치솟았다. 상장일인 9월 10일부터 18일까지 1주일여가 주가는 기존 장외가를 상회했다. 


익명을 요구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최근 증시 호황 덕에 공모주에 투자하면 왠만하면 손해를 보지 않는다는 인식이 있다"며 "이런 중에 우량한 곳으로 평가되는 기업이 제시한 IPO 공모가가 장외가 대비 크게 낮을 경우 차익 실현 기대감이 상대적으로 더 높아지면서 당초 예상보다 공격적으로 청약 주문을 넣게 되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상장 예정 기업의 장외가가 일종의 주식 '목표가'처럼 여겨지고 있는 점을 경계한다. 장외가 대비 저렴한 공모가는 투자자들의 청약에 나서는 부담감을 상대적으로 희석시켜줄 순 있겠지만 기업가치 자체를 판단하는데 활용되고 있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이다. 청약 참여 유무와 공모가의 적정성은 IPO 기업이 제시한 동종업계 비교기업의 주가와 비교해 판단하는 '정공법'을 택해야한다는 것이다. 


IB업계 관계자는 "증시 호황이 지속되면서 공모주 투자시 얼마나 더 높은 수익률을 기록할 수 있을지만 시장에서 주목을 받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18년 7월 SK케미칼에서 물적분할해 설립된 백신 전문기업으로 최대주주는 SK케미칼(지분율 98.04%)이다.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수탁생산(CMO) 계약으로 업계에서 기업가치를 높게 평가받고 있다. 기관 수요예측은 오는 3월3일~4일 양일간 진행된다. 전체 공모 물량은 2295만주로, 이중 최대 75%(1721만2500주)를 기관 몫으로 배정했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 공동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와 한국투자증권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