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포스코그룹, 수소 사업 맞손
수소트럭 등 수소전기차 1500대 공급…수소 생산·이용 관련 기술 개발 협력
(왼쪽부터)김세훈 현대차 부사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 두번째),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유병옥 포스코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사진=현대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포스코그룹과 수소 관련 사업 분야에서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한다. 양사는 ▲수소트럭 등 수소전기차 1500대 공급 ▲연료전지 발전사업 공동 추진 ▲수소 생산·이용 관련 기술 개발 등에 나선다.


현대차그룹과 포스코그룹은 16일 포항 포스코 청송대에서 '수소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수소 생태계 구축을 통한 탄소중립 달성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 하고, 양사 간 시너지가 발휘될 수 있는 협력 분야를 적극 모색해 온 끝에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과 포스코그룹은 수소전기차 '넥쏘'에 포스코그룹이 개발한 무코팅 금속분리판 소재를 적용하는 등 협력을 이어왔다. 현대차그룹은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50만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70만기를 생산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포스코그룹도 지난해 12월 '수소경제를 견인하는 그린수소 선도기업'이라는 비전 아래 2050년까지 수소 생산 500만톤(t) 체제 구축과 수소 사업에서 매출 30조원을 달성해 탈탄소시대를 선도하겠다고 피력했다. 



양사는 향후 포스코 포항, 광양제철소에서 운영 중인 트럭 등 차량 1500대를 단계적으로 수소전기차로 전환한다. 제철소 내 상용차용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해서도 상호 협력한다. 뿐만 아니라 포스코그룹이 수소를, 현대차그룹이 수소연료전지를 공급하는 형태의 연료전지 발전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그린수소 생산·이용 관련 기술 개발 ▲수소전기차에 적용 가능한 차세대 소재 개발 등 수소에너지 활용 확대를 위한 공동 연구개발에도 주력한다. 


이와 함께 공동으로 해외 지역에서 진행되는 그린수소 생산 프로젝트의 기술 개발 사업에 참여하는 등 해외에서도 수소 관련 사업 기회를 적극 모색한다. 현대차는 해당 국가와 인근 지역의 수소전기차 등 수요 발굴도 추진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수소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은 전산업분야와 모든 기업이 당면한 과제이자 지속가능한 미래 구현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라며 "포스코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함으로써 강건한 수소 산업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협약식에 앞서 현대차그룹 경영진은 포스코의 스마트고로 중 하나인 포항2고로를 둘러봤다. 스마트고로는 딥러닝 기반 AI기술로 고로의 상태를 자동 제어해 생산성과 쇳물 품질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포스코에는 현재 포항 2기, 광양 2기 총 4기가 가동 중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