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교통부 부장관 지명자 "ITC의 SK·LG 판정, 검토 예정"
"정부 녹색 교통 목표에 미치는 영향 분석 필요"
이 기사는 2021년 03월 04일 11시 0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가운데)이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으로부터 배터리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제공=SK이노베이션)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의 교통부 부장관 지명자가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 간 배터리 분쟁 판정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방향과 부합하는지 면밀히 살펴보겠다는 뜻을 전했다. 


3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교통부 부장관 지명자인 폴리 트로튼버그는 이날 상원 상무·과학·교통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 간 배터리 분쟁과 관련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판정을 검토할 계획"이라며 "해당 판정이 바이든 정부의 녹색 교통 목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는 기후 위기 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전기차 보급 확산과 인프라 구축에 최선을 다 하겠다는 뜻을 강조해 왔다.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은 지난해 12월 트위터를 통해 "기후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수백만대의 새로운 전기차를 미국 도로에 투입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19년 4월 SK이노베이션이 자사의 2차전지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ITC에 소송을 제기했다. ITC는 지난 달 10일 LG에너지솔루션의 주장을 받아들이고 SK이노베이션에 '미국 내 수입금지 10년'을 명령하는 판정을 내렸다. 최종 판결 후 60일 이후부터 향후 10년간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부품 및 소재에 대한 미국 내 수입이 금지된다. 


최근 SK이노베이션은 해당 판정이 자사가 건설하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공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미국 백악관의 개입을 요청했다.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역시 바이든 대통령에게 거부권 행사를 요구했다. 대통령은 판정 후 60일 이내 ITC 결정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조지아주 잭슨카운티에 26억 달러(약 3조원)을 투자해 연간 43만대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짓고 있다. 이 공장을 완공하면 약 3000명의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번 ITC의 판정으로 공장 가동 여부가 불확실해졌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