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운용, 벤처 최적화 '공모 코벤펀드' 판매
IPO시장 활황 기대···IBK투자증권, 한국포스증권 판매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현대자산운용이 자체 설계한 벤처 최적화 퀀트모델을 활용해 투자하는 '현대M멀티-헤지코스닥벤처증권투자신탁1호[주식혼합](현대M멀티-헤지코벤 펀드)' 본격 판매를 시작한다. 올해 1월 출시된 이 펀드는 공모 코스닥벤처 펀드로 기업공개(IPO)·벤처기업 신주 투자로 꾸준한 수익을 추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코스닥벤처펀드는 신탁재산의 15% 이상을 벤처기업 신주에 50% 이상을 벤처기업 또는 벤처기업 해제 후 7년 이내 중소∙중견기업 구주 및 신주에 투자해 코스닥 공모주 물량의 30%를 우선 배정받는 상품이다.


현대M멀티-헤지코벤 펀드는 현대자산운용이 자체 설계한 벤처 최적화 모델을 활용해 우선 배정 요건을 위한 주식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코스닥 150 선물 매도 전략을 구사한다. 이를 통해 지수 추적 오차를 최대한 줄이고, 코스닥 150 선물 매도로 시장 변동성보다 낮게 운용해 꾸준히 수익률을 쌓아가는 것을 목표로 하는 상품이다.



펀드 운용은 IPO, 메자닌, 사모 코스닥벤처펀드 등 운용 경험이 있는 멀티전략운용팀이 맡는다. 유창선 책임운용역(이사)은 연세대 경제대학원에서 금융공학을 전공하고, 증권사와 자산운용사에서 리서치·운용 경력을 쌓았다. 최일문 부책임운용역(과장)은 KAIST에서 금융공학을 전공하고, 자산운용사에서 주식 매니저로 근무한 경력이 있다.


현재 현대M멀티-헤지코벤 펀드는 IBK투자증권과 한국포스증권에서 판매 중이다. 현대자산운용은 계속해 판매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유창선 이사는 "현대M멀티-헤지코벤 펀드는 IPO와 코스닥150 선물헤지를 통해 꾸준한 성과를 목표로 하는 상품"이라면서 "작년 하반기부터 이어진 IPO시장의 강세가 올해도 예상되는 만큼, IPO 펀드에 관심있는 투자자에게 이 펀드가 또 하나의 대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장에서는 올해 IPO 규모가 전년 대비 3배 이상 급성장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3월 초 SK바이오사이언스 수요 예측을 비롯해 크래프톤,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지 등 다수의 대어급 공모가 예정돼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