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영 대표 "목표 미달 시 주식 전량 회사에 출연"
22년 10월31일까지 임상 성공 및 주식가치 10만원 목표
이 기사는 2021년 03월 31일 12시 0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이사(사진)가 31일 제25기 주주총회와 함께 진행된 주주간담회에서 본인이 설정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 전부를 출연할 것을 약속했다.


김 대표가 설정한 목표는 2022년 10월31일까지 엔젠시스(VM202) 임상시험에 성공하거나 헬릭스미스 가치가 주당 10만원에 이르게 하는 것이다. 이를 성취하지 못하면 김 대표가 보유하고 있는 헬릭스미스 주식 전부를 회사에 출연하거나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발표했다. 김 대표는 또한 구체적 실행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곧 법률적 작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가 내년 10월31일을 특정한 이유는 2022년 상반기에 엔젠시스(VM202)의 당뇨병성 신경병증(DPN) 미국 임상 3-2상이 종료돼 그 결과가 나오고, 이를 통해 세계 최초의 통증 유전자치료제혹은 세계 최초의 신경병증 재생의약 출현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대규모 기술이전과 자금유입 등 다양한 재무 효과도 기대해서다. 헬릭스미스는 2022년 DPN 이외에도 근위축성 측삭경화증(ALS) 미국 임상 2상, 샤르코마리투스병(CMT)국내 임상 1/2a상, 중증하지허혈(CLI) 중국 임상 3상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에서도 결과가 나오거나 중대한 마일스톤들이 생길 것으로 보고 있다.



김 대표는 이런 결정을 하게 된 가장 이유에 대해 "회사와 엔젠시스에 저의 모든 것을 바치고 전력투구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보이고, 주주들의 지원 하에 엔젠시스와 신약 연구개발에 모든 에너지를 집중하고 싶은 열망 때문이다"고 말했다.


헬릭스미스는 지난해부터 개인투자자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 개인투자자들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만들고, 김 대표 해임을 목표로 위임장 발송을 독려하고 있다. 이들은 위임장을 통해 지분 30%를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