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펙스, 5G 통신용 고주파 케이블 개발 성공
전파속도(VP) 75% 육박..."올해 말 VP 84% 케이블 개발 예정"


[팍스넷뉴스 조재석 기자] 코스닥 상장사 시노펙스가 5G 통신 시스템의 핵심 부품인 고주파 케이블 제품 국산화에 성공하며 관련 사업 확장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시노펙스는 이번 PTFE(폴리테트라 플루오로에틸렌) 케이블을 중심으로 국내 시장 공급과 유럽·일본 매출 확대도 기대하고 있다.


6일 시노펙스는 5G 통신용 전파속도(VP) 75%의 고사양 고주파 PTFE 케이블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VP는 5G 통신용 케이블에 핵심적인 지표다. 고주파로 갈수록 주파수 간섭이 심해지기 때문에 유전율이 낮은 소재를 사용해야 한다.


시노펙스는 대표적인 저유전율 소재 PTFE를 활용해 고주파 케이블의 성능을 끌어올렸다. PTFE는 내화학성, 내열성, 저유전율 등 소재 자체의 특성으로 첨단 반도체용 필터, 연료전지 분리막, 5G 통신케이블, 자동차용 5G안테나 등 첨단 산업에서 폭넓게 사용되고 있다.


시노펙스는 지난해 사업다각화를 위해 인수 합병한 프론텍의 PTFE 케이블 사업과 시노펙스의 멤브레인 기술의 시너지를 통해 PTFE 케이블의 VP를 고주파 고사양인 75%로 향상 시켰다.



시노펙스는 관계자는 "이번 케이블 제품은 PTFE 압출기술, ePTFE 연신 기술, 테이프 기술 등 자사의 첨단 기술을 모두 적용했다"면서 "특히 15GHz에서 5.5dB/m이하의 감쇄율을 가지는 것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노펙스는 이번에 개발한 제품을 기반으로 5G mmWave용 저손실 케이블과 RG계열의 통신 케이블 사업 확장의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현재 시노펙스는 국내 뿐만 아니라 유럽과 일본 등의 글로벌 통신 장비 업체에도 관련 제품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


앞선 시노펙스 관계자는 "국내 대기업과 함께 5G 스마트폰 검수장비 및 중계기용 케이블 대량생산에 앞서 공동 개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올해 말까지 전파속도 84%의 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는 18GHz의 저손실 위상 안정 케이블까지 개발을 완료했고, 올해 안에 50GHz 저손실 위상안정 케이블까지 출시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