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데이터 시대
2차 허가 신청에 31개사 출사표
기업銀 등 금융권 20개사 신청···LG CNS도 이름 올려

[팍스넷뉴스 이규창 기자] 금융감독당국이 23일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2차 허가 신청을 받은 결과, 첫날 금융과 핀테크, IT사 등 총 31개 업체가 몰렸다. 25개사가 예비허가 신청서를, 6개사 본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허가 요건을 모두 충족했다고 자체적으로 판단하는 업체는 예비허가를 생략하고 본허가를 신청할 수 있다.


금융권에서 총 20개사가 출사표를 던졌다. 은행 중에서는 기업은행, 전북은행, 대구은행이 예비허가 신청을, 광주은행이 본허가를 각각 신청했다. 보험사의 경우 교보생명, 신한생명, KB손해보험, 메리츠화재가 예비허가를 신청했고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예비허가 신청에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등 9개사가, 본허가 신청에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롯데카드와 KB캐피탈도 마이데이터 예비허가를 신청했다. 


나이스평가정보와 KCB 등 CB사 2개사는 본허가를 신청했고, 핀테크 8개사(예비허가 6개사, 본허가 2개사)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IT기업 중에서는 LG CNS가 예비허가를 신청해 눈길을 끌었다.. 



금융감독원은 신청 기업에 대해 허가요건 충족 여부를 심사한 후 금융위원회가 허가 여부를 의결한다. 신청일은 매달 마지막 주 금요일로, 다음 신청일은 5월 28일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삼성 금융사, 통합 플랫폼 구축

마이데이터 사업 진출 막히자 '뭉치자'···플랫폼 구축에 316억 투자

금융사-빅테크, '비대면 주도권 전쟁' 가열

금융사 "빅테크, 금융업 무혈입성" 불만···인뱅 등으로 반격

또 지연된 삼성생명 제재···신사업 '어쩌나'

두달째 헬스케어·마이데이터 등 '올스톱'···감독당국 비판

금융위, 하나금융 계열사 4곳 심사 재개

"소비자 피해 가능성, 산업 특성 고려"···삼성카드·경남은행은 '심사 중단' 유지

하나금융 계열 심사 재개 배경은?

심사중단 사유 장기화 가능성에···삼성카드·경남은행은 심사 중단 유지

대구銀, 핀다 이어 P2P에도 대출상품 공급 추진

대출 확대로 '이자이익 증가 도모'

사활 건 카드사들, '디지털' 홍보전 가열

본허가 5곳, 성장 동력 기대 만발···삼성·하나는 고심

기업銀, 건설업 연체율↑···"규모 작아 영향 미미"

3개월 사이 0.26%서 0.44%로 두 배 가까이 상승

JB금융 "인뱅 설립 긍정적으로 검토"

"인터넷뱅크과 전략적 제휴 맺는 방법도 논의"

'소외받던 비은행'이 호실적 견인

①8개 금융지주 평균 비은행 기여도 35.8%···전년比 15.6%p 올라

팀윙크, 삼성증권 'mPOP'에 대출비교 서비스 공급

별도로 앱 다운로드받지 않고 mPOP서 대출비교 서비스 이용 가능

카카오페이, 예비허가 획득···이달 본허가 신청

6월부터 자산관리 서비스 재개 예상

KB캐피탈-해빗팩토리, 마이데이터 협력 MOU 체결

중고차 유통 플랫폼 'KB 차차차' 서비스 고도화 협력

KB캐피탈, 1년 만에 또 자본확충?

①레버리지비율 8.9배로 규제치 근접…지난해만 1500억 조달

교보생명, 문화 콘텐츠로 서비스 차별화

교보문고·교보교육재단·광화문글판 등 접목

'마이데이터 사업자' 핀셋N, 75억 투자 유치

"개인 자산관리 서비스 고도화에 우선 사용할 것"

금감원, '기업銀 디스커버리' 최대 80% 배상 권고

펀드 불완전판매 드러나···기업銀 "분조위 결과 따라 관련 절차 진행할 것"

교보생명, 'ESG 경영' 가속

증권·운용 등 계열사 동참…전담부서도 신설

신한생명, '헬스케어' 더한다

헬스케어 플랫폼 활용해 '초개인화' 맞춤 서비스 개발

마이데이터 시대 45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