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ET, 공모가 10만5000원…경쟁률 1883대 1
주문규모 SK바사 넘겨…28~29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 진행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사상 최고 수요예측 경쟁률을 기록했다.


SKIET는 지난 22~23일 양일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188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수요예측은 총 공모주식수 2139만주의 55%에 해당하는 1176만4500주에 대해 실시됐다. 국내기관 1220개, 해외기관 514개 등 총 1734개 기관이 참여했다.


이는 코스피, 코스닥을 통틀어 국내 기업공개(IPO) 수요예측 사상 역대 최고 경쟁률이다. 종전 최고치는 지난달 자이언트스텝이 기록한 1691.65대 1이다.



전체 주문규모는 약 2417조원으로 기존 역대 최고액이었던 SK바이오사이언스(약 1047조원)보다 2배 이상 많았다. 공모가는 밴드 최상단인 10만5000원으로 결정됐다. 총 공모금액은 약 2조2460억원이다.


이번 수요예측에 참여한 기관투자자 대부분은 공모 희망가 범위 상단 이상의 가격을 제출했다. 일정 기간 동안 주식을 팔지 않기로 하는 의무보유 확약 비율은 63.2%을 기록했다. 3개월 이상의 기간을 제시한 비중이 전체 확약 신청 수량의 47.9%로 가장 높았다.


노재석 SKIET 대표는 "국내외를 막론하고 당사의 배터리 분리막 시장 내 확고한 지위와 향후 지속 성장성에 대한 높은 평가를 바탕으로 수요예측에 참여해 주신 기관투자자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수요예측 기간 동안 뜨거웠던 당사에 대한 관심이 28일부터 시작되는 일반 공모청약에도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KIET의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청약은 총 공모주식수의 25%인 534만7500주를 대상으로 오는 28~29 이틀 간 진행된다.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과 JP모건이다. 공동 주관은 한국투자증권, 크레디트스위스(CS)가 담당하고 SK증권, 삼성증권, NH투자증권이 인수단으로 참여한다. 일반투자자 공모청약은 외국계 증권사인 JP모건과 CS를 제외한 국내 증권사들에서만 가능하다. 다음 달 11일 상장할 예정이다.


SKIET는 2019년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물적분할돼 설립됐다. 리튬이온배터리 분리막을 생산하는 소재 솔루션 기업이다. 전기차(EV)와 IT 배터리용 분리막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폴더블 디스플레이용 소재인 플렉서블 커버 윈도우(FCW) 및 차세대 소재를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