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저축銀도 '오픈뱅킹 서비스' 실시
본인 금융계좌 통합 조회 및 이체 가능···내달부터 카드사 오픈서비스 강화

[팍스넷뉴스 이규창 기자] 앞으로 73개 저축은행 앱이나 홈페이지, 저축은행중앙회 통합 앱(SB톡톡+)에서도 다른 금융회사의 본인계좌를 한꺼번에 조회하고 자금을 이체하는 오픈뱅킹 서비스가 실시된다. 나머지 6개 저축은행도 전산개발을 완료하는 대로 오픈뱅킹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28일 "저축은행에서도 오픈뱅킹 대국민 서비스를 오는 29일부터 시작한다"며 "이로써 수신계좌를 제공하는 모든 금융업권에서 오픈뱅킹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용자는 저축은행 앱에 신설된 오픈뱅킹 메뉴로 접속한 후 어카운트인포 서비스를 통해 다른 금융회사 계좌를 조회할 수 있다. 오픈뱅킹을 통해 계좌를 등록한 후 조회 및 이체 등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오픈뱅킹은 지난 2019년 12월 금융결제망 개방을 통한 금융혁신 촉진을 위해 출범했다. 이달 25일 기준으로 누적 가입자 7657만명, 계좌 수 1억3853만좌에 달했다. 오픈뱅킹 확대 노력으로 은행(18), 핀테크(62), 상호금융(5), 증권사(14), 우정사업본부 등 총 100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금융위는 "다양한 금융회사에 자금을 예치하고 이를 하나의 앱으로 쉽게 관리할 수 있게 되는 것은 물론, 저축은행을 비롯한 참여업권 간 앱 개발 및 서비스 경쟁을 통해 신규고객 유치, 디지털 경쟁력 강화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내달 말부터는 카드사 등으로 오픈뱅킹 서비스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코로나에도 웃은 카드사… "충당금 줄어드니 대박이네"外

코로나에도 웃은 카드사… "충당금 줄어드니 대박이네"[주요언론] 신한카드·KB국민카드·우리카드·하나카드 등 은행계...

하나은행, 디지털 자산관리서비스 선보여

AI 기반으로 고객 금융 패턴 분석···월 1회 리포트 발간

토스 "마이데이터, '소비자 관점'서 접근"

신중희 토스 사업개발 실장 "생산과 소비의 접점 분리는 금융 트렌드"

은행권, 키코 보상 움직임···마이데이터 때문?

신한에 이어 하나銀도 검토···미신청 산은은 '불변'

'CB사→마이데이터사', 카드업계의 진화

소상공인 신용조회 서비스 출시, 오픈뱅킹 이용 금융상품 서비스 가능

은행 '앱 다이어트' 성공했나

"카뱅·케뱅·토스는 하나면 되는데" vs. "소비자별 기능별 앱 제공이 기본 정책"

토스 등장 2년...소식 없는 '핀테크 유니콘'

'규제탓' 지적에 법 개정 급물살...전자금융거래법 개정안 발의도

웰컴, 마이데이터로 '빅4' 흔든다

⑲업계 유일 예비허가 승인···기업가치 반전 기회 마련

'비슷한 듯 다른' 증권 계열 저축은행

유안타그룹·한국금융지주, 자회사로 보유…"금융 카테고리 추가 차원"

KTB투자증권, 유진저축은행 품는다

대주주 지분 30% 확보, 소매금융 진출 목적···금융 계열사 시너지 기대

저축은행중앙회·예보·신정원, 데이터 교류·연구 MOU

저축은행업·금융산업 발전 도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