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을 KB데이타시스템 대표 '연임'
임기 2022년 연말까지…No.1 금융플랫폼 기업 도약 주도
최재을 KB데이타시스템 대표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KB데이타시스템은 28일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열고 최재을 현 대표(사진)에 대한 연임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최 대표는 내년 12월31일까지 KB데이타시스템을 계속 이끌게 됐다. KB데이타시스템은 KB금융지주의 완전자회사다. 


최 대표는 KB국민은행의 차세대 IT시스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하는 등 KB데이타시스템이 KB금융의 디지털·IT 허브로 자리매김하도록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 대표는 앞으로 KB금융의 목표인 'No.1 금융플랫폼 기업'으로의 도약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9년 4월25일 최초 선임된 최 대표는 과거 메트라이프생명보험 CIO·CISO(최고정보책임자·최고정보보호책임자), 현대카드·캐피탈·커머셜 CIO 등으로 재직하며 금융 IT 전반의 핵심 업무를 두루 경험했다. 



최초 선임 당시 KB금융은 최 대표를 추천하며 "그룹 발전을 선도하고 대형 IT서비스 전문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다양한 경험을 보유한 외부 인사를 대표 후보자로 최종 추천하게 됐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몸집 불려 톱3 진입···가파른 성장세

①계열사 일임자금 지원 사격, ESG·ETF 자산 유입 확대 등 효과

KB금융, 올해 한국판 뉴딜에 3.2조 금융지원

3월 말까지 2.2조 지원···올해 목표치 68% 달성

VI금융투자, RCPS 발행 추진했다

JT저축은행 인수 대비…불발시엔 NCR 만회 효과

KB손보, 역마진에도 대규모 채권 발행 이유는

①연간 최대 역마진 100억…RBC비율 업계 평균 한참 하회

신한금융, '외국인 투자자들이여 돌아오라'

주가 부양 위해 외국인 구애에 총력전

서울역 와이즈타워, 매각주관사 CBRE

조만간 IM 배포…매각가 최소 3000억원대

블랙록, KB금융 지분 확대···향후 시너지 '주목'

지분율 6.02%로 확대…2대주주 꿰찼을 것으로 전망

KB금융, 영구채 7년 콜옵션 시장 개척

BIS비율 개선 및 운영자금 마련 위해 총 6000억 규모 영구채 발행

하나손보·생명, 여전히 '미약한' 존재감

보험 순익 비중 0.1% 불과… 두자리 수 차지하는 신한·KB과 비교

신한금융, '라임 사태'로 리딩 지위도 잃어

라임 사태 관련 손실 2675억 인식···KB금융에 3년만에 '리딩금융' 빼앗겨

KB손보, 지난해 투자영업이익 악화로 실적↓

美 부동산 담보 대출채권 매입했다 손실···순이익 전년 대비 30% 감소

국민銀, 인니서 1조원대 손해배상 소송 휘말려

보소와그룹, 지난해 국민은행 참여한 부코핀은행 유증 '현지 법령 위반' 주장

은행의 변신은 무죄

금융지주의 벤처캐피탈 인수·설립 '호황'

1Q 리딩금융은 'KB'···수익·건전성도 신한에 앞서

신한금융의 라임 사태 해결·자회사 추가 인수가 '리딩금융 변수'

KB금융 "금융당국 허용시 인뱅 설립 검토"

지주사中 첫 입장 발표···중장기로 30%의 배당성향 목표

KB證, 1Q 순익 2211억'…분기 사상 최대

주식거래대금 증가·고객 수탁고 증대·IB 시장점유율 확대 등 실적 견인

친환경 특화 전략 '通' 했다

④ESG 채권 발행, 기후금융 사업 순풍..."올해 ESG 조직 확대 개편"

대신증권, 수익 다각화 목표 달성

여신업 포트폴리오 추가 의미…본업 수익성 강화에 초점

'또 증자한다고?' 기업銀 개인주주들 뿔났다

지난해부터 5차례 유증···코로나19 이전 주가 수준 회복 난항

1등 탈환 KB금융, 달라진 주주총회

갈등없이 일사천리 진행된 주총…배당·자사주 활용 가능성도 언급

KB국민카드, 2위 탈환 노린다

'종합 금융 플랫폼' 도약 목표…B2C부터 B2B까지

국민銀, 플랫폼 고도화로 온·오프라인 WM 강화

10월 '뉴 스타뱅킹' 개편해 모바일 WM 서비스 제공

'시너지 낼 스타트업 어디에'···금융사 '진주 찾기'

산은·무협 등 공동 개최한 '넥스트라이즈 2021'서 유망 업체 고르기 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