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허위사실·명예훼손 혐의자 고소
피고소인 2명, 주주들 자택 직접 방문해 불법행위 지속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헬릭스미스가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특정인 2명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 양천경찰서에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피고소인들은 헬릭스미스의 주주들을 직접 방문해 '경영진들이 범죄를 저질렀다', '헬릭스미스에 검은 세력이 붙어있다' 등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위임장 모집 활동 과정에서 악의적 비방행위를 하는 등 불법행위를 지속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이들은 주주들과 만남에서 헬릭스미스의 전략적 투자자(SI)로 특정 바이오 기업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해당 바이오 기업 관계자는 "전혀 사실무근이다"고 입장을 전달했다.


유승신 헬릭스미스 대표는 "피고소인들은 주주들의 자택까지 직접 방문해 사실과 전혀 다른 허위사실을 전달하고 있으며 명예훼손, 모욕 등 악의적 비방행위를 일삼고 있다"며 "현재 법적절차에 들어갔고 선처 없는 법적대응을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