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앵글·수호, 한국가상자산사업자연합회 합류
박성준 동국대학교 교수, 연합회 산업발전위원회 이사로 선임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한국가상자산사업자연합회는 가상자산 공시포털 '쟁글' 운영사인 크로스앵글과 블록체인 보안기업 수호아이오가 협회 감사로 합류했다고 18일 밝혔다. 박성준 동국대학교 교수(블록체인연구센터장)는 연합회 산업발전위원회 이사직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4월 출범한 한국가상자산사업자연합회는 국내 중소 블록체인·가상자산 기업으로 구성된 연합회다. 연합회는 정부가 지난 3월 특정금융정보거래법(특금법) 개정안을 시행한 데 이어 오는 2022년 가상자산 과세를 예고하면서 정부 정책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결성됐다. 현재 코어닥스, 비트레이드, 프로비트 등이 회원사로 참여한 상태다.


이번 감사 합류에 따라 크로스앵글은 연합회에 가상자산 상장 기준에 대한 비즈니스 오딧(Audit, 감사)을 지원하며, 수호아이오는 기술 보안감사를 담당한다.



크로스앵글은 가상자산 공시와 평가 플랫폼인 쟁글을 운영 중이며, 수호아이오는 블록체인 스마트 컨트랙트 전문 회사로서 컨트랙트 자동 검증 서비스 오딧을 제공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크로스앵글은 가상자산 개발사(프로젝트)의 사업 전반을 감독한다. 프로젝트의 사업 성과부터 재무적 지속가능성, 토큰분배 감사, 팀 역량, 기술 및 법적 이슈까지 프로젝트 및 운영 사업의 건전성에 대한 평가 결과를 제공한다. 이밖에 가상자산 물량의 비정상적인 이동 또한 모니터링한다. 현재 가상자산 거래소들의 상장 심사기준은 상이한 상황이지만 쟁글의 신용도평가를 참고해 자체 상장 심사기준을 체계화하고, 비정상적인 가상자산 분배행위를 감독한다는 계획이다. 


수호아이오는 프로젝트의 소스코드 해킹 취약여부와 기술 완성도를 감사한다. 아울러 비정상적인 트랜잭션(거래기록)을 분석해 문제의 소지가 있는 프로젝트를 사전에 차단하는 역할을 맡는다.


임혜리 한국가상자산사업자연합회 사무국장은 "건강한 가상자산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해 관련 사업자간 손을 잡게 됐다"며 "한국가상자산사업자연합회는 정부와 올바른 소통을 이어가고 업계 의견을 적극적으로 모아 사업자가 안전하게 사업을 영위할 수 있게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임요송 한국가상자산사업자연합회 의장은 최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만나 가상자산업권법에 대한 필요성을 담은 의견서를 제출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