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생명, 1300억 자본확충 추진
RBC 최대 40%p 제고 가능…영업 경쟁력 제고에 집중 투입
이 기사는 2021년 05월 26일 16시 1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신수아 기자] KB생명이 1300억원 규모의 후순위채 발행에 나섰다. 수요 예측 결과에 따라 발행 규모는 일부 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2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KB생명은 1300억원의 후순위채 발행 절차에 착수했다. 최근 신용평가사로부터 발행 예정인 후순위채 등급을 A+(안정적)로 평정 받았다. 


KB생명 관계자는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내달 초엔 발행을 마무리 할 것"이라며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예정금액은 다소 변동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KB생명이 후순위채 발행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거 2010년과 2013년 두 차례에 걸쳐 대규모 유상증자를 단행한 적은 있다. 현재는 KB금융지주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KB생명의 2020년 말 기준 지급여력(RBC)비율은 188.43%로 같은 기간 국내 생보사 RBC 평균치인 297.3%를 한참 밑돈다. 2020년 말 기준 지급여력금액과 지급여력기준금액을 바탕으로 단순 계산하면, 후순위채 발행을 마무리할 경우 KB생명의 RBC비율은 약 39.63%포인트 제고될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후순위채는 자기자본의 50% 내에서 보완자본으로 인정받고, 잔존만기가 5년 이내가 되면 해마다 자본인정금액을 20%씩 차감한다. 10년 만기로 발행할 경우 향후 5년간은 전량 자본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KB생명은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활용해 영업 경쟁력 제고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KB생명은 아직 방카슈랑스 채널을 통한 저축성보험 의존도가 높다. 지난해까지 약 80%의 수입보험료가 방카슈랑스 채널을 통해 유입됐다. 


앞선 관계자는 "GA시장 영업을 확대하고 있어 이에 따른 비용 소모가 증가하고 있다"며 "영업·고객서비스의 디지털화에도 집중 투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