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의 혈관
KB금융, 2000억 규모 인프라 펀드 조성
첫 번째 투자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될 전망
이 기사는 2021년 06월 01일 13시 2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KB금융그룹이 '한국판 뉴딜' 지원을 위해 대규모 인프라 펀드를 조성했다. 


KB금융은 총 2000억원 규모의 'KB 뉴딜 인프라 전문투자형 사모 특별자산 투자신탁'을 결성했다고 1일 밝혔다. 


펀드 운용은 KB자산운용이 맡는다. 펀드 출자엔 KB국민은행과 KB손해보험, KB생명보험, 푸르덴셜생명 등 그룹 주요 계열사들이 다수 참여했다. 이들이 출자한 규모는 1031억원이다. 


이 외에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과 KDB산업은행이 369억원, 국내 대형 보험사 2곳이 600억원을 출자했다. 



이번 펀드는 투자 대상을 미리 정해놓지 않은 상태에서 우선 펀드를 설정한 뒤 투자 대상을 찾아 투자를 실행하는 '블라인드 펀드'다. 단, 펀드 운용사인 KB자산운용은 현재 첫 번째 투자를 위해 관련 논의를 하고 있다.  


KB자산운용 관계자는 "현재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에 대한 투자를 위해 이해관계자들과 협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pixabay>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국민銀, 3개월만에 후순위채 발행···왜?

은행권 최고 수준 BIS비율에도 대규모 자본증권 발행 결정

KB금융, 지주사 첫 녹색채권 1100억 발행

10년 콜옵션 영구채 형태···금리 3.6%로 1년來 최고

KB생명, 1300억 자본확충 추진

RBC 최대 40%p 제고 가능…영업 경쟁력 제고에 집중 투입

'최문규 시대' 한신공영, 이사진 물갈이

태기전 부회장 사임, '오너 2세' 사장 승진

신한알파리츠, 와이즈타워 가져간다

인수가 3200억원 이상, 연면적 기준 3.3㎡당 2500만원 넘어

한신평, 금융사 ESG 평가 '눈에 띄네'

은행·캐피탈사 위주 레코드 확보...업계 선도적 우위 지속 기대

KB캐피탈, 1년 만에 또 자본확충?

①레버리지비율 8.9배로 규제치 근접…지난해만 1500억 조달

금융지주도 외화채 발행 적극 나선다

국내 신종자본증권 조달금리 상승에 해외신평사와 접촉

급등하는 4대 은행株, 여전히 배고프다?

올해 들어 평균 29.9% 상승···공매도 재개 영향도 비껴가

KB손보, 단계적 자본 확충 플랜 '시동'

4000억 후순위채 증액 발행…하반기 추가 발행 예정

중간배당 등 배당 확대 재확인

④보통주자본비율 상승으로 배당 여력 높아져

'카뱅을 잡아라' 공식 선언

③KB·JB금융, IR서 '인뱅 설립 검토' 밝혀···다른 곳도 저울질

KB자산운용, 주식형 액티브 ETF 출격

4차 산업 핵심 부품 '시스템 반도체' 투자, 패시브ETF 10일 선봬

'시너지 낼 스타트업 어디에'···금융사 '진주 찾기'

산은·무협 등 공동 개최한 '넥스트라이즈 2021'서 유망 업체 고르기 한창

KB생명, 700억 추가 조달···올해만 2000억

RBC 최대 60%p 제고될듯

KB생명, GA·방카 '투트랙' 가동

저축성·보장성 동시 활용…규모의 경제·수익성 한번에

KB금융, 해외 투융자+ESG '양날개 드라이브'

단순 신디케이트론 벗어나 복합 투융자 모델 구상…북미 사업에서 성과 시작

한국판 뉴딜의 혈관 17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