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전사 조직개편…매각 대응
김형·정항기 각자대표 체제 공식 출범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대우건설이 7일 전사 조직 일부를 개편했다. 이날 각자대표 체제 공식 출범에 따른 조직 개편이다. 대우건설은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최대 현안인 매각 프로세스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대우건설은 이날 오전 서울 을지로 사옥에서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각자대표 체제에 따른 전사 기구조직 일부 개편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은 사업담당 김형 대표이사와 관리담당 정항기 대표이사의 업무 및 조직을 구분하고, 전략기획기능 강화와 더불어 ESG 경영 실천 및 견제와 균형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실시했다. 


김 대표이사는 토목, 주택건축, 플랜트, 신사업 등 사업본부와 인사관리지원본부, 경영지원실, 글로벌마케팅실, 품질안전실, 기술연구원을 이끈다. 정 대표이사는 미래전략본부, 재무관리본부, 조달본부를 담당한다. 



이외에 감사실과 준법지원실은 공동 관장조직으로 편제해 독립된 기구로써 견제와 균형이 이뤄지도록 배치했다. 기존 감사실 산하의 컴플라이언스팀은 경영환경 변화에 발맞춰 ESG팀으로 변경했으며 미래전략본부 내에 있던 법무지원실은 독립된 준법지원실로 신설했다. 


또한 미래성장동력 발굴 등을 위해 미래전략본부 산하의 미래전략기획팀을 전략기획실로 확대 개편해 전략기획팀, 경영혁신팀, 신성장전략팀으로 편제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각자대표 체제가 지닌 장점을 극대화해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대외환경 변화에 선제 대응할 수 있는 체계와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향후 김 사업대표는 매각 관련 업무에 대한 부담을 덜고 사업안정성을 높이는 데 전념하고, 정 관리대표는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을 통해 기업가치 제고에 주력할 방침이다. 


현재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KDB인베스트먼트는 대우건설 몸값으로 최소 2조원 이상을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DB인베스트먼트는 최근 매각자문사로 KDB산업은행 M&A실과 뱅크오브아메리카(BoA)증권을 선정하고 본격 매각 의사를 타진하고 있다. 


이번 매각은 세간에 알려진 공개 경쟁입찰이 아니라 비공개(프라이빗) 딜로 진행한다. 가장 높은 가격을 제시한 원매자와 수의계약을 체결하는 방식이다. 이 과정에서 매각가를 높이기 위한 경매 호가 방식의 프로그레시브 딜(Progressive Deal)로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대우건설 김형 1년 연임 확정…매각 본격화

김형·정항기 각자대표 구축…매각 프로세스 효율 대응

몸값 높아졌다…KDB인베의 자신감

'변수' 해외사업, 올해 첫 예상 외 수익…재무구조·사업안정성 개선 '눈에 띄네'

프라이빗 딜로 진행한다

국가계약법 미적용, 수의계약도 가능…몸값 2조 이상 책정

대우건설, 매각 속도…주관사 산은M&A·BOA 선정

비공개 절차 예정…연내 인수 매듭 주목

중흥, 대우건설 인수시 자산 19조…규제 딜레마

인수시 고강도 규제 대상…지분구조 단순·유예기간 통해 해소 가능성

중흥그룹, 대우건설 인수 "다각도 고려 중"

"LOI 제출 아직"…DS 컨소시엄·한앤컴퍼니 등과 경쟁

3세 경영 '시동'

98년생 정정길 실장 올해 중흥건설 입사…3세 지분 소유기업 폭풍 성장

평택 브레인시티 의료복합개발, 14개 업체 '눈독'

아주대병원·시행사·건설사 등 관심…낮은 지리적 이점·SPC 불가 등 변수

자산 10조 재임박 중흥그룹, 대응책은

추가 계열분리 가능성 낮아…부채 상환 등 자산 축소 예상

5년간 플랜트 손실 1.7조…올해 첫 수익 전환

'부실' 해외사업 개선세…재무구조도 덩달아 개선

대우건설, 2조 나이지리아 LNG플랜트 본격화

공정지연 불식…향후 8호기 수주도 기대

DS네트웍스의 베팅, "대우 브랜드에 꽂혔다"

중앙아 등 해외서 '대우 파워' 노려…글로벌 디벨로퍼 도약 포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