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I, 대우건설 다음 포트폴리오는
두산인프라코어가 다음 투자 자산…산은 이관 포트폴리오에도 주목
이 기사는 2021년 07월 08일 12시 5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출처=대우건설 홈페이지


[팍스넷뉴스 심두보 기자] KDB인베스트먼트(이하 KDBI)가 중흥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로써 KDBI는 유일한 포트폴리오에 대한 투자 회수에 한걸음 더 다가갔다.


사모펀드인 KDBI는 이제 다음 펀드에 대해 고민할 시기가 도래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KDBI의 두 번째 포트폴리오가 될 가능성이 가장 크다. 현대중공업지주와 컨소시엄을 이룬 KDBI는 2020년 12월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 거래는 이 달 내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지주와 KDBI는 현대제뉴인을 통해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7.58%를 보유할 계획이다. 


더불어 KDBI는 또 다른 프로젝트 펀드 결성도 시도하고 있다. KDBI는 지난해 12월 진행된 한진중공업 최종 입찰에 케이스톤투자파트너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다만 동부건설 컨소시엄에 밀려 인수 시도는 실패로 끝났다. 



한국산업은행이 보유한 또 다른 기업이 KDBI로 이관될지 여부도 관건이다. 대우건설은 한국산업은행에서 KDBI로 이관된 자산이다. 2019년 10월 14일 국정감사 당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KDBI는 대우건설만을 위해 만든 게 아니라 금호아시아나, 한국GM과 같은 회사들이 이관될 예정"이라며 "초기에 이관되면 관리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산업은행의 임금체계에서 은행장보다 많은 급여를 받는 시장 전문가를 채용하기 힘든 점도 KDBI를 만든 이유"라고 말했다.


이번 대우건설 매각 추진과 지난 2년 동안의 채용 과정을 통해 이동걸 회장이 당시 언급했던 전제 조건은 충족된 셈이다. 대우건설 매각이 연내 마무리된 이후 KDBI는 이후 포트폴리오 확보를 고민할 시기가 된 것이다.


산은은 다수의 기업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그중 규모가 큰 편에 속하는 기업은 한국GM, 그리고 HMM 등이다. KDB생명보험은 JC파트너스로 넘어갔다. 현재 대주주 적격성 심사 중이다. HMM의 경우 산은이 직접 경영권 지분을 확보하고 있다. 또 산은은 GM에 이어 한국GM의 2대 주주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투자은행 업계의 한 관계자는 "KDBI는 직접 투자 건을 확보하거나 산은으로부터 자산을 이관하는 두 가지 경로를 통해 몸집을 불릴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건은 향후 KDBI의 민간 투자 트랙레코드로 충분히 높은 가치를 인정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다만 이번 대우건설 매각에서 논란이 빚어진 만큼 이후 산은에서 이관되는 포트폴리오에 대한 이슈도 불거질지 모른다"고 내다봤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KDBI "절차적 문제 없어…중흥, 자금조달 가장 탄탄"

"국내사업 자신, 해외 선택·집중 전략 돋보여"…9월 본계약 전망

KDBI, 독립계 PE였어도 논란됐을까

산은과 연결고리가 재입찰 논란의 근원

DS컨소 인수가 상향 조정, 최종결과 '안갯속'

2조원 초반대서 결판…박빙 분위기 반전

이상한 KDBI, '매각가 낮춰달라' 요청에 OK

2일 재입찰 실시…중흥 밀어주기 '논란'

조급한 KDBI "대우건설 미착공 사업장 매각하라"

올 들어 보유부동산 연달아 매각…대우건설 매각 앞두고 고삐 죄기

KDBI의 프로젝트 펀드 만들기, 순항할까?

초기단계서 LP와 접촉…조만간 LP 마케팅 본격화될 듯

KDB인베스트먼트를 위한 辯

M&A 과정서 협의할 조건 다양…가격은 표면적으로 나타나는 대표적인 수치일뿐

인수 주체, 중흥토건 '유력'

2세 정원주 부회장 지배…알짜 계열사 다수 보유

중흥, 상처 난 자존심 세워줄까

대우건설 연봉 5년간 제자리·복지 40% 삭감…"향후 노조 등과 처우개선 협의"

정창선 회장 "7년 전부터 준비…노조 설득할 것"

"중흥·대우 별도 경영…승자의 저주? 기우에 불과"

중흥건설-중흥토건 합병 가능성은

정원주 부회장 중심 지배구조 개편 필요성…실익 적다는 의견도

중흥건설은 과연 새우일까

자산규모 비슷, 수익성‧재무건전성은 한수 위

29일 실적 발표…3년전 해외부실 재연할까

매각 MOU 이르면 다음주…2018년 모로코 부실로 호반건설과 협상 결렬

대우건설, 상반기 영업익 4217억…전년比 108.7%↑

당기순이익 151% 증가…실적 개선세 뚜렷

현대LNG해운, HMM에 여전히 매력적일까

LNG운송, 주력사업과 거리 멀어···이어진 적자도 '부담'

'실사 돌입' 중흥건설, 대우 해외사업 깐깐히 본다

1분기 첫 수익 전환 '플랜트 원가' 다시 적자로…실사 10월 종료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