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미국發 한국 투자 43% 차지
상반기 3억5000만달러(3981억원) 한국에 투자
쿠팡 제공


[팍스넷뉴스 엄주연 기자] 쿠팡이 올해 상반기 미국에서 한국으로 이뤄진 외국인 투자 중 절반 가까이를 책임진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산업자원통상자원부의 '2021년 상반기 외국인직접 투자 동향'에 따르면 쿠팡은 올 상반기 3억5000만달러(3981억원)를 한국에 투자했다. 이는 모회사인 쿠팡INC가 한국법인에 투자한 것이다. 같은 기간 미국에서 투자한 8억1000만달러(약 9213억원)의 절반 가까운 비중(43%)를 차지한다.


산자부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디지털 수요 등이 확대되면서 디지털 뉴딜 관련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K-뉴딜 주요 투자사례로 쿠팡을 들었다. 쿠팡 투자에 대해서는 이커머스 플랫폼 기업의 물류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쿠팡이 지난 3월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 조달한 자금을 미국 등 해외시장이 아니라 국내에 투자한 결과로 보고 있다. 


쿠팡은 상장 후 전북 완주, 경남 창원, 경남 김해, 충북 청주, 부산 등 5곳에 물류센터를 짓겠다고 발표했다. 투자금은 1조원, 고용 창출 인원도 1만1000명에 이른다. 실제 2019년 12월부터 현재까지 전국 12개 지역에 1조7760억원을 투자했고, 2025년까지 최소 5만명을 고용하겠다는 목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쿠팡은 지난 수년간 받은 대규모 해외 투자 역시 국내 물류센터와 고용에 그대로 투자하며 사업을 확장해왔다"며 "이 과정에서 경기 침체에 빠진 지역 경제를 살리는 역할을 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