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맥주 테라 가격 15.9%인하 外

◆하이트진로, 맥주 테라 가격 15.9%인하



[팍스넷뉴스 최홍기, 최보람, 엄주연 기자] 하이트진로는 테라 가격을 가정채널에서 판매되는 500ml 캔제품 한정으로 15.9% 인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가정시장을 더욱 확대하고 소비자들에게 직접적인 혜택을 제공하고자 이번 가격인하를 결정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SSG닷컴, '화장품'도 새벽배송




SSG닷컴은 오는 15일부터 화장품 새벽배송을 실시하는 한편, 이를 기념해 21일까지 '새벽을 여는 뷰티 - 바를수록 좋은 건 빠를수록 좋으니까'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새벽배송에 포함되는 화장품은 스킨케어, 바디케어, 헤어케어 상품을 비롯해 자외선 차단제, 메이크업 소품, 남성 화장품 등 총 300여 종이다. SSG닷컴은 이 상품들을 김포에 위치한 온라인 스토어(최첨단 자동화 물류센터) '네오(NE.O)'에 입고시킨 뒤 새벽배송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CJ대한통운 "ITS 도입후 택배물량 61억개 처리"



CJ대한통운은 지난 2016년 11월 업계 최초로 첨단 지능형 스캐너 'ITS'를 도입해 올해 6월말까지 61억개가 넘는 택배 물량을 처리했다고 밝혔다. 전국에 있는 택배 터미널에는 총 300여대의 ITS 장비가 설치돼 있다. ITS는 컨베이어 벨트 위로 빠르게 지나가는 택배 박스를 자동으로 스캔해 운송장 바코드에 담긴 택배 상품 정보를 추출해 저장하는 최첨단 장비다. CJ대한통운은 올해 말까지 ITS 장비 추가 업그레이드를 실시할 계획이다.


◆풀무원 "비건라면, 500만 봉지 판매 돌파"



풀무원식품은 식물성 원료만 사용해 만들고 한국비건인증원의 정식 비건(Vegan) 인증을 획득한 비건라면 2종 '정면'과 '정비빔면'의 판매량이 500만 봉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한국비건인증원 인증을 받은 최초의 비건라면인 '정면'은 지난해 8월 출시 후 4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200만 봉지를 기록했고, 꾸준한 판매 추이를 보이며 이달 420만 봉지를 넘어섰다는 설명이다. 지난 4월 첫선을 보인 '정비빔면'은 약 3개월 만에 100만 봉지 판매를 기록했다.


◆G9, 현대百 손잡고 패션브랜드 '코치' 할인전



쇼핑사이트 G9가 오는 19일 오전 9시까지 '현대백화점 코치 대전'을 열고, 럭셔리 브랜드 코치의 인기 패션잡화 100여종을 할인가에 판매한다. 현대백화점 내 코치 공식몰 상품으로, 1년 보증기간 내 무상 수선이 가능하다. 행사 특가 상품으로, '필드 버킷 백 인 시그니처 샴브레이'를 40만원대에 선보인다. 글러브탠드 가죽 소재로, 탈부착형 스트랩이 포함돼 있다. 코치 브랜드 베스트 아이템으로, '매디슨 숄더 백 위드 퀼팅' 등의 숄더백과 '차터 백팩 인 시그니처 캔버스' 등의 시그니처 백, '윈스몰 월릿' 등의 지갑 제품이 있다.


◆홈플러스, 15일부터 '서머 브레이크 세일'



홈플러스는 15일부터 전국 점포와 온라인몰에서 여름 먹거리와 대표 상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서머 브레이크 세일'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시기에 가장 많이 찾는 제철 식재료와 가공식품, 생활용품을 저렴하게 판매해 장바구니 부담을 낮추겠다는 입장이다. 육류부터 제철 과일까지 저렴하게 판매한다. 또 차량용품부터 캠핑 용품, 직수입 풀까지 400종 이상의 여름 상품도 최대 50% 할인한다.


◆롯데온, '온(ON)택트 하우스 시즌2' 행사 진행



롯데온(ON)은 14일부터 '온(ON)택트하우스 시즌2' 행사를 진행해 식품과 생필품 등 약 200여 개 상품을 최대 25% 할인 판매한다. 이번 '온택트하우스'는 지난 해 12월에 이어 두 번째 진행하는 행사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 될 때까지 계속 유지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총 11개의 테마로 나눠 상품을 준비했다. 생수, 화장지, 비타민 등 약 200개 상품을 최대 25% 할인 판매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더욱 강화된 만큼 행사 상품 수도 이전과 비교해 2배 가량 늘려 준비했다는 설명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유통가 576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