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비대위와 화해모드...'상생 합의'
상호 비방 중지 및 고소·고발 취하 진행 결정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헬릭스미스가 14일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경영권 방어에 성공한 가운데 갈등을 빚던 비상대책위원회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상생하기로 합의했다.


헬릭스미스는 "회사와 비대위와는 상호 대화, 비방 중지, 고소 및 고발 취하 등을 진행하기로 협의했다"고 15일 밝혔다.


그동안 비대위는 헬릭스미스 주주카페 등을 통해 헬릭스미스에 대한 다양한 의혹을 제기해왔다. 헬릭스미스 역시 비대위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 여러 차례 해명글을 올리며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는 결국 법적 대응으로까지 이어졌다. 헬릭스미스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비대위 측 관계자로 추정되는 특정인 2명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 양천경찰서에 제출했다.



당시 헬릭스미스는 "피고소인들은 헬릭스미스의 주주들을 직접 만나 '경영진들이 범죄를 저질렀다', '헬릭스미스에 검은 세력이 붙어있다' 등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또 위임장 모집 활동 과정에서 악의적 비방행위를 하는 등 불법행위를 지속하고 있다"고 고소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헬릭스미스는 비대위와의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이들에 대한 고소 및 고발을 취하하기로 했다. 또 새로 선임된 최동규·김훈식 사내이사들과 가까운 시일 내 만남을 갖고 회사의 발전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방법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이들은 비대위 측이 내세운 인물들이다.


유승신 헬릭스미스 대표는 "이번 임시주주총회에서 당사의 미래를 함께 고민해준 주주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이번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회사의 시스템과 운영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선임된 2명의 이사와는 긴밀하게 협조해 회사와 주주의 가치를 제고하고 헬릭스미스를 세계적으로 우수한 바이오기업으로 성장시키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