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銀, 가상데이터룸 활용 부실채권 매각
자산 실사자료 디지털화…고객 개인정보 보호 강화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NH농협은행이 업계 최초로 가상데이터룸(VDR, Virtual Data Room)을 활용해 부실채권을 매각하는 프로세스를 도입했다고 20일 밝혔다.


가상데이터룸이란 일반적인 클라우드 서비스와 달리 보안 클라우드에 기반한 것으로 금융, 투자사 간의 협업과 정보 공유·관리에 특화된 보안 솔루션이다. 디지털화 된 자산 실사자료를 제공해 데이터의 암호화와 접근통제수준을 높여 고객의 개인정보보호를 강화했다.


농협금융지주는 'ESG 트랜스포메이션 2025' 비전을 선포함에 따라 이번 가상데이터룸을 활용한 부실채권 매각 프로세스를 도입했다. 농협금융은 앞으로도 종이 없는 업무환경 조성에 앞장서는 등 친환경 업무과정을 도입해 ESG실행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권준학 은행장은 "지속적인 디지털 금융 혁신으로 고객의 개인정보보호를 강화하겠다"면서 "ESG경영을 통한 속도감 있는 디지털 전환(DT)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