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이사진 교체 임총 연기..."매각 지연"
30일 예정이었지만 SPA 거래 종결 안 돼 9월로 변경
이 기사는 2021년 07월 30일 14시 1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남양유업이 30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처리하려 했던 이사진 교체 작업을 9월로 미루기로 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과 새 주인인 한앤컴퍼니 간 주식매매계약(SPA)이 종결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남양유업은 30일 개최된 임시주주총회에서 원래 주총 때 다루기로 했던 안건의 연기 의제가 제안됐고 심의 결과 오는 9월14일로 임총을 미루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회사는 당초 이날 정관일부변경 및 사내이사·기타비상무이사·사외이사·감사 신규선임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홍원식 회장 등 남양유업 오너일가가 경영권을 매각키로 하면서 사내이사 및 기타비상무이사 등 이사진을 인수자인 한앤컴퍼니측 인물로 교체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남양유업은 이동춘 한앤컴퍼니 전무가 사내이사에 오르는 한편 윤여을 한앤컴퍼니 회장과 김성주·배민규 한앤컴퍼니 전무는 기타비상무이사에 선임될 예정이었다. 사외이사 후보자는 이명철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이사장과 이희성 전 식품의약품안전청장 등 2명이며 감사에는 이길호 연세대학교 감사실장의 이름이 올라왔다. 이사선임에 앞서 처리될 정관변경 건에는 감독과 경영을 분리하는 집행임원 제도 도입이 들어갔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당사자 간 이해관계가 있어 구체적 사유는 회사 차원에서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은 지난 5월27일 한앤컴퍼니에 본인 등 특수관계자가 들고 있는 회사주식 37만8938주를 3107억원에 매각키로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