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올해 3번째 대형 해양플랜트 수주…총 6592억원 규모
미국 해양설비 수주 성공..일괄도급방식 제작
(사진=지난 6월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킹스키 FPS의 출항식 모습. 사진제공=한국조선해양)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6600억원 규모의 대형 해양플랜트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미국에 소재한 원유개발업체와 총 6592억원 규모의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FPS, Floating Production System) 1기에 대한 해양설비 공사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FPS는 길이 91미터, 폭 91미터, 높이 90미터 규모로 하루에 10만배럴 원유와 400만입방미터(m³) 천연가스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다.



설비는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일괄도급방식(EPC)으로 제작된다. 약 1년의 설계기간을 거쳐 내년 3분기 중 제작에 들어갈 예정이다. 제작이 완료되면 오는 2024년 하반기 미국 루이지애나 남쪽 해상 300킬로미터 지점에 위치한 셰넌도어(Shenandoah) 필드에 설치된다.


한국조선해양의 이번 해양설비 수주는 올해 1월 미얀마 가스전 플랫폼(수주액 5000억원 규모), 5월 브라질 FPSO(수주액 8500억원 규모)에 이어 세 번째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유가상승에 힘입어 카타르, 미주, 남미지역 등에서 지속적인 해양공사 발주가 예상된다"면서 "수익성을 우선한 영업전략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