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전체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이지스운용, 홈플러스 4개 점포 추가 매각 外
팍스넷뉴스 편집국
2021.08.31 08:43:32
이 기사는 2021년 08월 31일 08시 4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이지스운용, 홈플러스 4개 점포 추가 매각 [파이낸셜뉴스]

3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지스운용은 2012년 9월 설정한 부동산펀드 '이지스 KORIF사모부동산투자신탁13호' 편입자산 매각에 나섰다. 해당 펀드에 담긴 자산은 서울영등포점, 금천점, 동수원점, 부산 센텀시티점 등 총 4개 점포다. 당시 이지스운용은 이들 4개 점포를 6300억원에 매입했다. 현재 이지스운용은 자문사 선정 단계에 있다. 이지스운용은 9월 중 자문사를 선정하고 매각안내서(IM)를 보낸 후 우선협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통상 자문사 선정 단계서부터 우협이 선정되기까지 2달 반 가량의 시간이 소요된다.

케이카, 증권신고서 제출…"10월 코스피 상장 목표" [주요언론]

직영중고차 기업 케이카는 30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코스피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케이카는 이번 상장으로 총 1683만288주를 공모한다. 케이카는 9월 27~28일까지 수요 예측을 실시해 공모가를 최종 확정하고 30일부터 10월 1일까지 청약을 거쳐 10월 중 코스피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 골드만삭스다.


LH, 올해 1000억 규모 비축토지 매입 [아시아경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주택공급 확대, 도시재생 등 공공사업에 활용 가능한 우량 토지를 비축하기 위해 토지 매입을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LH는 지난 2015년부터 국가 정책사업과 도심 내 주택 공급 등을 적기에 추진하기 위해 공모방식으로 토지를 매입·비축하고 있다. 비축된 토지는 '서울 중구 산림동 지식산업센터' 건립과 같이 수요 발생 시 공공주택 개발사업 등 다양한 사업에 활용 중이다. 올해 매입할 토지는 약 1000억 원 규모이며, 공모방식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활용 가능한 토지를 비축할 계획이다.


손정의 투자한 '쿠팡·오토스토어' 협업...물류센터에 로봇 도입 [조선비즈]

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이 국내 3~4곳의 물류센터 일부에 일본 소프트뱅크 비전펀드가 투자한 노르웨이 기업 '오토스토어'의 물류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한다. 오토스토어는 큐브형 자동저장 시스템을 개발, 로봇 기술을 접목해 기존 물류센터 공간을 4배 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회사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이끄는 비전펀드가 투자한 기업 간 국내 첫 협업 사례여서 주목된다.


'종합항공 성장' 하이즈항공, 계열사 재편 분주 [더벨]

항공정밀공업 전문업체 하이즈항공이 158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와 교환사채(EB) 발행을 통해 사업 확장에 나섰다. 확보한 자금으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인수합병(M&A)을 진행하고 연구개발(R&D)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운송업 진출을 통해 '종합 항공업체'로 성장하기 위한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항공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전체적인 구조 개편도 분주하게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more
산집법 개정, 지식산업센터 3년 전매 제한 코앞 오산세교에 연면적 83만㎡ 지식산업센터 공급 홈플러스, 추석 파업 예고한 노조에 "타격없다" 우본, 카카오뱅크 지분 2.9% 블록딜 착수 外

"코인 경고는 작심발언…2030 분노는 이해한다"[매일경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퇴임하는 순간까지도 젊은 세대의 과열된 가상화폐 투자를 경고한 데 대해 작심하고 발언한 것이라고 밝히며 가상화폐에 관한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은 위원장은 30일 이임식에 앞서 언론과 만나 "가상자산 시장이 과열된 데 대해 누군가 언젠가는 얘기해야 하는 것이었고 마침 정무위원회에서 질문이 나왔기에 대답했다"며 당시 국회 정무위 답변이 나온 배경을 설명했다. 은 위원장은 "미리 내용을 준비해 갔으나 발언하는 과정에서 약간 흥분했더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마음먹고 한 얘기였다"면서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었다"고 강조했다.


물만난 팬오션, 벌크선 300척으로 늘린다 [매일경제]

국내 대표 벌크(건화물) 선사인 팬오션이 빠르게 회복되는 시황에 맞춰 선박 수를 대폭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전 세계 물동량이 증가하는 것에 비해 공급이 여전히 부족하기 때문에 지금과 같은 운임 상승세가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30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팬오션은 최근 해외투자자를 상대로 한 투자설명회에서 올 하반기 경영 계획과 관련해 운영 선박 수를 300여 척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동아오츠카(주)
팍스넷뉴스 2022 부동산개발 포럼
Infographic News
그룹별 회사채 발행금액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