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반독점 행위로 형사처벌 '위기'
협력업체 제품 카피, 상품 노출 알고리즘 조작 등 혐의…美 하원 해명 요구 서한 발송
출처 : Photo by Christian Wiediger on Unsplash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미국에서는 현재 빅테크들의 반독점 행위가 도마 위에 올라 있습니다. 애플, 구글, 페이스북 등이 시장 지배력을 활용해 후발주자들의 신규 시장 진입을 막거나, 협력업체들에게 과도한 수익 배분을 요구하고 있다는 지적이 빗발치고 있죠. 정부와 국회 차원에서 (규제 도입을 전제로) 오랜 기간 조사들이 이뤄지고 있고, 빅테크 기업들이 번갈아 가며 송사까지 치르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반독점 이슈는 지난 주말에도 크게 불거졌습니다. 이번에는 아마존이 화제의 중심에 선 상황입니다. 미국 하원 의원들이 그간의 반독점 행위에 대한 해명과 과거 국회에 참석해 아마존 임원진들이 진술한 반독점 혐의 관련 증언들이 '허위'였는지에 대해 소명하라는 서한을 보낸 것인데요. 지난주 로이터통신이 회사 내부 문건을 입수해 인도에서 아마존이 저지른 반독점 행위를 고발하는 기사를 보도한 뒤 이뤄진 국회 차원의 후속 조치입니다.


현재 미국 하원 의원들은 아마존의 소명이 부족할 시 미국 법무부에 범죄 수사를 의뢰하고 형사 절차에 들어가겠다고 경고까지 한 상황입니다. 이에 오늘 프리마켓 콘텐츠는 현재 심화되고 있는 아마존의 반독점 행위 이슈로 시작해보겠습니다.



💬아마존, 반독점 행위로 형사처벌 '위기'


무슨 일이지?

17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법사위원회 위원 5명은 아마존에게 공식적으로 서한을 보냈습니다. 최근 인도에서 불거진 아마존의 반독점 행위에 대한 해명과 과거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국회에서 아마존의 사업 관행에 대해 이야기했던 진술이 허위인지 여부를 소명하라는 것입니다. 서한에는 소명이 부족할시 미국 법무부에 범죄 수사를 정식으로 의뢰하겠다는 경고 내용도 담겨있는데요. 아마존과 임원진 모두 형사처벌 위기에 처한 형국입니다.


우선 인도에서 불거진 반독점 행위가 어떤 일이었는지부터 살펴보겠습니다. 해당 이슈는 지난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아마존의 내부 문건을 입수해 보도하면서 불거졌습니다. 해당 문건에는 아마존이 인도에서 아마존 플랫폼(amazon.in)에 물건을 파는 기업(제3자 판매업자)들의 데이터를 이용해 모방(카피) 제품을 만들어 판매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또, 아마존 플랫폼을 찾은 고객들이 상품 구매를 위해 검색을 할 때 자체 브랜드 상품을 협력업체 상품보다 더 많이 노출되도록 알고리즘을 조작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습니다. 






여기부터는 네이버 프리미엄 콘텐츠 멤버십 머니네버슬립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머니네버슬립은 미국 주식 투자자를 위한 소식을 전합니다. 미국장 개장 전과 마감 후 시장 요약 정보와 개별 종목을 깊이 다룬 오리지널 콘텐츠를 함께 즐길 수 있습니다. 구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투자를 응원합니다.


머니네버슬립 바로 가기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머니네버슬립 373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