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시대, 위기냐 기회냐 변곡점"
이승호 대표 "포스트코로나 경영 패러다임 변화…생존 전략 중요"
이 기사는 2021년 10월 27일 10시 5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이승호 팍스넷뉴스 대표이사가 27일 서을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창립 3주년 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고 ESG(환경·사회 ·지배구조)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커지면서 기업들의 경영 패러다임도 급격한 변화를 맞고 있다. 기업들은 바뀐 환경에서 성장과 생존을 위한 경영전략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팍스넷뉴스는 2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포스트코로나 전환의 시대-기업·금융을 이끌 패러다임'을 주제로 창립 3주년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정부의 방역지침 준수에 따라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이승호 팍스넷뉴스 대표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생긴 언택트라는 새로운 문화는 서비스업, 제조업 등 산업을 가리지 않고 큰 변화를 몰고 왔다"며 "다행히 백신 접종으로 신규 확진자는 진정세에 접어들었지만 코로나19와 공존하며 살아가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준비해야만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승호 팍스넷뉴스 대표이사가 27일 서을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창립 3주년 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이 대표는 "특히 올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연말에는 위드 코로나 시대가 본격적으로 도래할 것"이라며 "여기에 내년 대선에서 나올 정치권 공약들은 국내 경제에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 위기를 버텨낸 기업들은 이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속 성장하기 위한 경영 전략을 잘 마련해야만 한다"면서 "이번 포럼이 한국 경제의 과제와 미래 대응 방향 설정을 위한 '공유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새로운 시각으로 투자에 대한 혜안을 제공하는 자본시장 전문 미디어'를 모토로 출범한 팍스넷뉴스가 창립 3주년을 맞아 개최한 이날 행사는 ▲서용석 카이스트 미래전략센터장이 '지난 10년, 앞으로 10년 경제구조가 바뀐다' ▲송수범 한국기업평가 전문위원이 '포스트 펜데믹, 산업구조 변화와 전망' ▲최석원 SK증권 지식서비스부문장이 '금융시장 주도권 변화, 달라진 투자문화' ▲유정주 전국경제인연합회 기업혁신팀장이 '기업의 미래신사업, 규제혁신 방향'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팍스넷뉴스 창립 3주년 포럼 5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