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2분기 연속 최대 실적
신규 수주 덕에 3Q 분기 최대 수준 영업익 기록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분기 연속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1674억원으로 전년 동기 565억원보다 196.12% 증가했다고 2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507억원으로 64.15% 늘고 당기순이익은 1318억원으로 134.97% 증가했다. 이는 분기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이다.


3분기 누적 매출액은 1조1237억 원으로 지난해 연간 총 매출액 1조1648억원에 근접했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4085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총 영업이익보다 1157억원 초과 달성했다.



3분기 매출은 신규 제품 수주 성과에 따른 3공장 가동률 상승으로 전년 동기보다 1761억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매출 증가와 3공장 가동률 상승에 따른 영업레버리지 효과로 196.12%나 상승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코로나19(COVID-19) 유행 속에서도 생산설비의 효율적 운영과 4공장의 조기 수주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3분기에만 로슈(Roche), 머크(MSD) 등 글로벌 제약사들과 위탁생산(CMO) 계약을 체결해 누적 수주 금액이 71억 달러를 돌파했다. 위탁개발(CDO) 사업의 경우 지속적으로 서비스 혁신을 선보이고 있다. 자체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 론칭과 미국 R&D 법인 설립에 이어 지난달 위탁개발 가속 플랫폼인 '에스-셀러레이트(S-Cellerate)'를 공개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달 공모채를 30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증액하며 창립 후 첫 공모채 발행을 성공적으로 단행해 유동성 자금을 확보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분기 자산 7조5943억원, 자본 4조9130억원, 부채 2조6813억으로 부채비율 54.6%, 차입금비율 23.8%의 안정적인 재무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삼성바이오로직스, 백신 CMO 본격화

국내 최초 mRNA 백신 생산…모더나 243만 도스 국내 공급

제약·바이오, CMO 투자 확대하는 이유는

생산시설 증축 및 생산시설 기업 인수 등 CMO 시장 활성화

제약·바이오 산업, 인재영입 경쟁 '치열'

연구개발 등 전분야 직원 채용 확대…벤처기업 소외 현상도

헬릭스미스, 유전자·세포치료제 CDMO 사업 진출

"내년 2~3월 이후 매출 발생…2023년부터 100억원 매출 기대"

삼성바이오로직스, 최대 5000억 공모채로 시장 '데뷔'

사모채로만 조달하다 첫 공모채…A+등급에 '긍정적' 전망

삼성바이오로직스, 코로나 제품 효과 '톡톡'

높은 이익률 덕분 영업익 1668억 분기 사상 최대…3Q부터 모더나 백신 생산

삼성과 바이오, 지난 10년과 앞으로 10년

투자와 실적으로 규모의 경제 '연착륙'…신약개발 중심 이동 '기대'

삼바, mRNA 원액 생산 나선 이유는

항체의약품 대체 기술로 각광·시장성 밝아

삼성바이오로직스, 길리어드와 3005억규모 위탁생산 계약 外

삼성바이오로직스, 3005억 규모 의약품 위탁생산 계약 체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길리어드사이언스와 3005억8675...

제약바이오업계, '2조 클럽' 탄생 기대감

에스디바이오센서·셀트리온 '유력 후보군'

삼성바이오로직스 'CPhI 2021'참가 外

◆ 삼성바이오로직스 'CPhI 2021'참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세계 최대 바이오·제약 콘퍼런스인 '국제의약품박람회...

삼바, 美 그린라이트와 mRNA 백신 CMO 파트너십 外

◆ 삼바, 美 그린라이트와 mRNA 백신 CMO 파트너십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