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프리즘
'사모펀드 조사하다가 상황 종료될라'
문제된 사모펀드·P2P '빙산의 일각'···조사과정서 피해만 눈덩이 우려


[팍스넷뉴스 이규창 기자] 명동 기업자금시장 관계자들은 금융감독원의 '전문사모운용사 전담검사단' 활동과 관련해 3년이라는 조사기간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다. 사모펀드 운용사와 P2P 대출업체에 대한 경고등이 오래 전부터 켜진 상황에서 조사 자체가 너무 늦은데다, 조사기간이 너무 길다는 평가다. 조사 기간 중 일부 사모펀드가 만기 청산될 수 있고 P2P 업체와 연관된 사모펀드는 피해자를 양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전문사모운용사 전담검사단'의 조사 일정을 시작한다. 검사단은 금감원 인력 20명과 예금보험공사, 예탁결제원, 증권금융 등 유관기관 파견인력 10명 등 총 30명으로 구성됐다. 단장은 김정태 금감원 파견실장이 맡았다.


조사대상은 사모전문운용사 230여개, 사모펀드 1만여개다. 검사단은 내달까지 판매사 주도로 이뤄지는 서류를 전수 점검한 뒤 이상 징후가 있는 편드를 대상으로 우선 현장검사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P2P 업체 팝펀딩 연계 사모펀드에서 1000억원 규모의 환매중단 사태가 벌어진 자비스자산운용 등에는 이미 내달 초 현장조사를 알리는 통지서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우선 검사단은 문제가 있을만한 운용사와 펀드부터 보겠다는 뜻인데 옵티머스 사태에서 보듯이 서류만으로 이를 집어내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는 펀드가 서류를 위조하고 버젓이 엉뚱한 부실채를 편입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자비스자산운용 사례에서 보듯이 P2P 관련 사모펀드는 이미 심각한 문제에 직면해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게 명동 시장 참가자들의 의견이다. 이미 일부 P2P 업체들이 돌려막기를 하고 있다는 것. 이는 금감원의 자체 조사에도 어느 정도 드러났다. 


조사기간 중 펀드 만기 청산이 이뤄지면 문제가 있어도 사후 검증이 쉽지 않다는 의견도 나왔다.


명동 시장의 한 참가자는 "조사단 인원수를 대폭 늘려서 속도감 있게 진행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P2P 관련 문제가 더 커지기 전에 P2P 업체에 대한 조사도 빠르게 진행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참가자는 "일부 문제가 된 기존 사모펀드에 여권 관계자 연루설 등 갖가지 소문이 많은데 조사기간 3년은 너무 길다"며 "펀드가 만기 청산되면 증거도 인멸될텐데 사후 조사가 얼마나 실효성 있게 이뤄질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 어음할인율은 명동 기업자금시장에서 형성된 금리입니다. 기업에서 어음을 발행하지 않거나 거래되지 않아도 매출채권 등의 평가로 할인율이 정해집니다. 기타 개별기업의 할인율은 중앙인터빌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제공=중앙인터빌>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명동 프리즘 29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