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한국경제, 선진 반열 올린 최고 리더"
정·재계 잇단 애도 물결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한국경제 거목'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 소식에 정·재계 안팎에서 잇단 애도의 뜻을 내놓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은 25일 입장문을 통해 "故 이 회장은 삼성을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시키셨을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경제를 선진국 반열에 올려놓은 재계 최고 리더였다"면서 "남다른 집념과 혁신 정신으로 반도체 산업을 한국의 대표 먹거리 산업으로 이끌었고,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했다"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이어 "특히 이 회장은 경제뿐만 아니라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유치하면서 국격을 크게 높였고, 사회 곳곳의 어려운 이웃을 돌보며 상생의 정신을 몸소 실천했다"면서 "'마누라 자식 빼고 다 바꾸자'는 이 회장의 혁신 정신은 우리 기업인들의 가슴 속에 영원토록 남아 있을 것이다. 그 정신을 이어받아 우리 경제가 처한 위기를 경제 재도약의 발판으로 삼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무역협회는 "이건희 회장이 삼성그룹을 세계 최고기업으로 성장시키고 우리나라가 무역 강국이자 경제선진국이 될 수 있도록 크게 기여했다"며 고인을 애도했다. 덧붙여 "고인의 업적과 정신을 기려 무역이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한국경제의 중심축으로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경제기자 시절 고인과의 추억을 회상하며 이 회장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박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1980년대 말 제주도 전경련세미나에서 한 시간 가량 '반도체의 미래'에 대해서 (이 회장이) 출입기자들과 강의 겸 긴 대화를 나누신 적이 있다"며 "당시 이 회장이 '난 지금 반도체에 미쳐있다'고 말씀하신 기억이 또렷하다"고 전했다.


이어 "삼성이 휴대전화와 반도체에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것은 바로 이 회장의 '반도체 사랑'이 만든 결과"라고 강조했다. 


국민의 힘은 "고인은 반도체, 휴대전화 등의 첨단 분야에서 삼성이 세계 1위의 글로벌 기업이 되는 기틀을 마련했다"면서 "국민의 자부심을 높였던 선각자"라고 평가했다. 


정의당은 이건희 회장 별세와 관련해 조의를 표하면서도 재벌개혁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삼성전자 이건희 회장은 정경유착과 무노조 경영이라는 초법적 경영 등으로 대한민국 사회에 어두운 역사를 남겼다"면서 "그리고 그 그림자가 이재용 부회장에게 이어졌다"고 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또 "이제 그 어두운 역사의 그림자를 지우고, 재벌개혁을 자임하는 국민 속의 삼성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이건희 별세 19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