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금융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은행들, 자사 앱서 경쟁사 상품도 팔아야"
양도웅 기자
2020.11.05 16:00:42
서병호 금융연구원 실장, 빅테크·핀테크와 경쟁 위해 '개방성 제고' 강조
이 기사는 2020년 11월 05일 16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카카오와 네이버 등 빅테크(BigTech)와의 경쟁을 위해 은행들이 플랫폼의 개방성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자사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타사의 금융상품을 판매하는 등의 포용성을 발휘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서병호 한국금융연구원 은행보험연구2실장은 5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 금융동향과 2021년 전망 세미나'에서 '은행산업 환경변화와 전망'을 주제로 발표하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서 실장은 "향후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사업자로 선정된 기업들은 금융서비스 판매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다"며 "동시에 다른 마이데이터 사업자들이 구축한 플랫폼에 종속될 가능성도 상존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플랫폼 시장에선 초기시장 선점 효과와 규모의 경제 효과를 도모해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며 "은행들은 마이데이터 사업 도입 초기부터 경쟁력 있는 경쟁사의 금융상품을 포용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을 구축해 플랫폼 시장에 적극 뛰어들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신한은행 애플리케이션 '신한솔' 내 신용카드 추천 페이지. 현재 은행들은 핀테크와 달리 타사 금융상품이나 서비스를 추천 및 판매하고 있지 않다. 향후 마이데이터 사업 인가를 받은 은행들은 타사의 금융상품 및 서비스도 판매해야, 빅테크·핀테크와 경쟁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재 은행들은 자사가 운영하는 앱의 성능을 개선하고 앱에서 제공하는 금융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디지털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내년 초 금융위원회가 마이데이터 사업자 인가를 시작하면서 본격화할 빅테크, 토스·뱅크샐러드 등 핀테크와의 플랫폼 경쟁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관련기사 more
1차 예비허가, 내주 발표···'탈락기업 있다' 대출비교 서비스 쏟아낸 핀테크 '토스증권'이 만드는 MTS, 무기될까 '토스증권' 설립 인가…증권업 경쟁 불붙일까

하지만 은행권 안팎에선 플랫폼 경쟁력이 개방성에 좌우되는 점을 근거로 상대적으로 폐쇄적인 은행들이 빅테크·핀테크를 앞지르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꾸준히 등장하고 있다. 실제 은행들은 핀테크와 달리 자사 앱에서 자사의 금융상품이나 같은 그룹 내 계열사의 금융상품만 판매하고 있다. 


마이데이터 사업 인가로 타사의 금융상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되더라도, 이같은 영업방식이 크게 변화하기 힘들 것이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따라서 은행들이 지금처럼 금융상품을 제조하고 판매하는 역할에서, 제조만 하는 역할로 영향력이 줄어들 것이란 관측도 뒤따르고 있다. 


서 실장은 "은행들은 개방성 제고와 함께 자사의 플랫폼만이 제공하는 킬러상품을 적극 개발해야 한다"며 "고객들이 많이 가입하는 경쟁사의 '1등 상품'을 자사 플랫폼에서 판매하면서 자사의 킬러상품과 경쟁을 붙여 내부 경쟁력도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은행들은 빅테크 등이 보유하지 않은 PB(개인별 맞춤형 금융서비스)와 기업금융 분야에서 오랫동안 쌓은 경험을 십분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실장은 "마이데이터 시대로 수많은 금융·비금융회사들이 인공지능 기반의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은행만의 무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 서비스 중 PB와 기업금융 서비스는 빅테크 등이 제공하기 어려운 영역이므로, 고객이 앱을 통해 문의하면 필요시 PB 등이 방문 판매하는 등의 영업방식의 설계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델리오
Infographic News
회사채 발행금액 Top10 그룹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