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제도 개편 후폭풍
"과열된 시장, 기름" 업계 불만 속출
①시장 유지 역할, 개인보다 기관 주도…주가 변동성 확대 우려
이 기사는 2020년 11월 24일 15시 5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금융당국이 개인 투자자 대상 공모주 배정 확대를 골자로 한 기업공개(IPO) 제도 개편안을 들고 나왔다. 동학개미로 불리는 개인 투자자들이 배정 받는 물량이 기관에 비해 적다는 여론이 제기되자 이를 반영한 결과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향후 공모 시장이 둔화됐을 때의 경우를 고려하지 않은 제도라는 지적이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지난 18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금융투자협회는 'IPO 공모주 일반청약자 참여기회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일반청약자에게 우리사주조합의 미달 물량 최대 5% 배정과 하이일드 펀드의 공모주 우선배정 물량 중 절반인 5%를 추가 배정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일반청약자에게 돌아가는 물량이 최대 10%까지 늘어나는 것이다. 현행과 같이 많은 청약증거금을 낼수록 많은 물량을 받는 '비례방식'이 아닌 최소 증거금 이상만 납입하면 동등한 배정기회를 부여 받는 '균등방식'도 도입된다. 


당국의 제도 발표이후 시장의 평가는 엇갈렸다. 공모 시장 참여 확대를 원하는 개인 투자자들은 일제히 환영의 목소리를 냈지만 관련 업계는 우려한다는 입장이다. 당장 현재와 같은 좋은 시장 상황만을 반영한 일차원적인 개편안일 뿐이란 지적이다. 



투자은행(IB) 업계 관계자는 "공모주 시장이 지나치게 과열돼 있는 상황인데 금융당국이 기름을 붓고 있는 격"이라며 "공모주가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상장 첫날 상한가)을 기록하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시각이 많은데 이는 오히려 경계해야하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개인 투자자 중심의 일반 청약 배정물량을 오히려 줄여야 한다는 주장도 내놨다. 향후 안정적 시장을 유지하는 데는 개인이 아닌 기관의 역할이 클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앞선 관계자는 "기관투자자는 시장이 좋건 나쁘건 항상 꾸준히 공모시장에 참여하는 주주"라며 "만일 시장 상황이 안 좋아져서 개인들이 공모 시장에 들어오지 않는다고 하면 '배정 물량을 늘려놨으니 들어오라'고 강요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 꼬집었다. 


다른 업계 관계자 역시 제도 개편안에 의아함을 드러냈다. 해당 관계자는 "제도 개편의 이유를 정확히 모르겠다"며 "IPO의 본질이 많은 투자자들이 많은 물량을 받아가야데 있는 것이 아닌만큼 무작정 투자자를 늘리는 게 해법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개편안에 핵심이 빠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금융당국이 IPO 제도 개편안을 들고 온 이유에는 상장 후 주가 변동성을 줄이기 위함이다. 하지만 개편안에는 이에 대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복수의 업계 관계자는 "공모주 시장의 문제 중 하나는 주가의 변동성인데 개인투자자에게 물량을 확대하는 것이 변동성을 제어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오히려 단기 투자 성향이 강한 개인의 물량이 늘어나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도 일부 존재한다"고 우려했다.


일각에서는 지난 12일 있었던 '공모주 배정 및 IPO 제도개선 토론회'가 허울뿐이 아니었냐는 주장도 흘러나왔다. 당시 토론회에서 논의된 업계, 학계 등의 의견이 아예 개편안에 반영조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당시 토론회에서는 이석훈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공모주 제도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번 당국의 개편안과 같은 내용이다. 


업계 관계자는 "사실상 답을 정해두고 토론회를 개최한 것 아니냐"며 "업계 의견을 수렴한다고 했는데 어디에 반영이 됐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금융당국 관계자는 "업계에서 우려하고 있는 부분은 인지하고 있다"며 "개인 물량 확대로 인한 주가 하락 위험에 대해서는 증권신고서 내 투자위험요소에 더 기재하도록 해 투자자들의 경각심을 높이는 방안 등을 고민 중이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자본硏 "공모주 일반투자자 청약, 균등방식 도입해야"

일괄·분리·다중청약 제시…우리사주 미달 물량 추가 배정안도 제시

공모주의 개인비중 확대 '시기상조'

업계·학회 시중 투기자금 우려 제기…공모주 펀드 등 간접투자 활성화 대안 제시

공모주 개인 물량 30%로 확대

다음달 증권신고서 제출 건부터 5% 추가 배정, 균등배정 방식 채택

'파죽지세' 동학개미, 이번에도 승리할까

공매도·대주주 요건 유지 쾌거…"정책 일관성 부재 등 시장 불확실성 상존"

안도하는 하이일드 펀드

②축소에도 공모주 우선배정 혜택 연장 긍정적…인기도 하락 불가피

개편안 적용 1호 기업은 어디?

③솔루엠·핑거 등 예심 승인 9개사 유력...주관사 첫 대상은 미래대우

이게 최선입니까 확실해요?

공모주 일반청약 20%→30% 확대 '우려'

금감원, 투자자 공시 활용법 동영상 공개

총 6편 시리즈물…합리적 투자 가이드 제공 취지

"공모주 개인 물량 확대, 단기적 처방"

송교직 성균관대 교수 "일반청약자 손실 가능성 커져···간접 투자 유도해야"

번갯불에 콩볶은 공모주 제도

개미 입맛 맞춘 단기 대책…코스피·코스닥 제도 적용 달라 업계·투자자 혼란 키워

개인 물량 30% 확대 본격화, 공모 흥행 견인할까?

키움·한투證, 나노씨엠에스·피엔에이치테크에 일괄청약방식 적용

주가 하락, 차익실현 빨라져…공모주 균등배정 효과

5곳 중 4곳 상장 첫날 하락세…단기차익 실현 욕구 커져

IPO제도 개편 후폭풍 3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