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신설 조직 중심 위기 극복"
탄소 줄이고, 친환경 앞으로…"에너지 패러다임 변화 앞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탄소는 줄이고, 친환경은 확대하자(Less Carbon, More Green)'는 방향성 아래, 새로운 조직을 만들었다. 이를 기반으로 에너지 산업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고 선제적으로 발전해 나가겠다"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6일 신년사를 발표하며 이 같이 말했다. SK에너지는 SK이노베이션의 석유사업 자회사다. 


조경목 사장은 "파리 기후변화 협정 체결 이후 에너지와 모빌리티 패러다임이 변하면서 석유 수요 감소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앞으로는 석유 수요 정점(오일피크) 파악이 어려워지는 등 쉽지 않은 업황이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신설한 두 개의 CIC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K에너지는 지난해 12월 조직개편을 통해 R&S(리파이너리 & 시너지)와 P&M(플랫폼 & 마케팅) CIC(컴퍼니 인 컴퍼니) 조직을 새롭게 만들었다. 조 사장은 "R&S CIC 조직을 통해 기존 정유사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일 것"이라며 "아울러 원유 생산 단계에서 수출로 이어지는 전 과정을 통합 운영하는 등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과의 시너지도 극대화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P&M CIC 조직을 통해서는 석유 마케팅 인프라를 기반으로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P&M CIC는 기존 SK에너지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바탕으로 SK에너지를 친환경 회사로 바꾸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경목 사장은 "공룡이 큰 덩치와 육중함만 믿다가 멸망한 것에 반해, 상어는 변화를 빨리 감지하고 진화를 거듭해 지금에 이르렀다"며 "지난 60년간 SK에너지가 국가 경제의 대동맥 역할을 해오면서 경쟁력을 증명해 온 만큼, 앞으로는 상어처럼 빠르게 변화를 감지하고, 새로운 환경에 완벽 적응해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