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신설 조직 중심 위기 극복"
정혜인 기자
2021.01.06 14:24:38
탄소 줄이고, 친환경 앞으로…"에너지 패러다임 변화 앞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탄소는 줄이고, 친환경은 확대하자(Less Carbon, More Green)'는 방향성 아래, 새로운 조직을 만들었다. 이를 기반으로 에너지 산업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고 선제적으로 발전해 나가겠다"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6일 신년사를 발표하며 이 같이 말했다. SK에너지는 SK이노베이션의 석유사업 자회사다. 


조경목 사장은 "파리 기후변화 협정 체결 이후 에너지와 모빌리티 패러다임이 변하면서 석유 수요 감소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앞으로는 석유 수요 정점(오일피크) 파악이 어려워지는 등 쉽지 않은 업황이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신설한 두 개의 CIC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K에너지는 지난해 12월 조직개편을 통해 R&S(리파이너리 & 시너지)와 P&M(플랫폼 & 마케팅) CIC(컴퍼니 인 컴퍼니) 조직을 새롭게 만들었다. 조 사장은 "R&S CIC 조직을 통해 기존 정유사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일 것"이라며 "아울러 원유 생산 단계에서 수출로 이어지는 전 과정을 통합 운영하는 등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과의 시너지도 극대화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more
충격 버틴 정유사, 신사업 발굴 '안간힘' 한신평 "정유업계 회복, 2022년에야 가능" 채권시장 빅이슈어 'SK그룹', 조달 행보 이어간다 연말 분위기 엇갈린 정유·화학社

P&M CIC 조직을 통해서는 석유 마케팅 인프라를 기반으로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P&M CIC는 기존 SK에너지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바탕으로 SK에너지를 친환경 회사로 바꾸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경목 사장은 "공룡이 큰 덩치와 육중함만 믿다가 멸망한 것에 반해, 상어는 변화를 빨리 감지하고 진화를 거듭해 지금에 이르렀다"며 "지난 60년간 SK에너지가 국가 경제의 대동맥 역할을 해오면서 경쟁력을 증명해 온 만큼, 앞으로는 상어처럼 빠르게 변화를 감지하고, 새로운 환경에 완벽 적응해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유통포럼 영상중계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