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데이터 시대
카카오페이, 예비허가 획득···이달 본허가 신청
6월부터 자산관리 서비스 재개 예상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카카오페이가 우여곡절 끝에 마이데이터 예비허가를 받았다. 지난 2월 예비허가 불허로 자산관리 서비스가 중단된 이후 3개월 만에 인가를 받은 것으로, 해당 서비스는 이르면 6월부터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2일 제9차 정례회의를 열어 카카오페이의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영위를 예비허가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카카오페이는 기존에 마이데이터 유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던 기업"이라면서 "대주주 적격성 등 신용정보법령상 요건을 구비해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영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해 12월 카카오페이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 과정에서 문제가 생기자 마이데이터 사업 인가 심사를 잠정 보류했다. 카카오페이의 2대 주주인 앤트그룹의 중국 현지 제재 이력이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후 중국이 금융당국에 3개월 만에 '제재 이력이 없다'는 내용의 공식 문서를 회신하면서 심사가 재개됐다. 



카카오페이는 이달 내로 본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다음달부터는 지난 2월 불발됐던 유사 마이데이터서비스인 '자산관리 서비스'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는 "예비허가를 받은 카카오페이를 포함해 마이데이터 예비허가 및 본허가를 신청한 기업에 대해 신속하게 마이데이터 허가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마이데이터 시대 51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