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엘지유플러스
IMM PE, 최대주주 올라
최보람 기자
2022.01.04 18:53:56
4일 주식거래 대부분 완료...조창걸 명예회장 잔여지분은 3월에 매입
이 기사는 2022년 01월 04일 18시 5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IMM PE가 한샘 최대주주에 올랐다.


한샘은 4일 최대주주가 기존 조창걸 명예회장에서 IMM PE의 자회사 하임유한회사로 변경됐다고 이날 공시했다. 지난달 조 명예회장 등과 IMM PE가 체결한 주식매매계약(SPA)에 따라 주식양수도가 이뤄진 것이다.


이번 거래로 조 명예회장의 지분은 기존 15.5%에서 4.25%로 낮아졌다. 반대로 조 명예회장과 한샘 특수관계인들의 주식을 사들인 하임유한회사는 12.31%의 지분을 보유한 최대주주가 됐다. 이밖에 하임1·2호 유한회사도 각각 한샘 지분 1.1%, 10.06%를 취득했다. IMM PE는 이어 오는 3월 31일 조 명예회장이 들고 있는 잔여지분을 추가 매입하는 것으로 거래를 종결할 예정이다.


이날 최대주주 변경공시로 베일에 가려졌던 조창걸 명예회장 외 한샘 지분 매도자(7인)도 밝혀졌다. 먼저 조은영(1.32%)·은희(0.88%)·은진(0.72%)씨 등 조 명예회장의 딸들이 보유 지분 전량을 매각했다. 친인척 가운데선 박정복씨가 지분 0.91%를 넘겼고 최양하 전 한샘 회장 역시 보유지분(2.17%)를 IMM PE에 팔았다. 이밖에 한샘의 공익법인인 태재연구재단(5.52%), 한샘INC(0.74%)도 지분 매도자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IMM PE는 이날 주식매입에 맞춰 한샘 이사회를 개최해 기존 조창걸, 강승수 각자 대표이사 체제에서 김진태 대표집행위원 체제로 변경하는 등 경영진에 변화를 줬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ore
한샘, '디지털 대전환' 본궤도 한샘 대표집행임원에 김진태 지오영그룹 총괄사장 조창걸 한샘 명예회장, 美법인은 가져간다 조창걸 명예회장, IMM과 보유지분 매각 계약 체결
에딧머니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