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조영식 지배구조 밑그림 '바이오노트'
민승기 기자
2022.01.13 08:35:39
②에스디바이오센서 2대 주주…조 회장 일가 등 특수관계인 지분 73.48%
이 기사는 2022년 01월 11일 17시 2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바이오노트는 조영식 의장 일가가 에스디바이오센서의 지배력을 공고히 하는 사실상 '지주사'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인체·동물용 진단키트 업체인 바이오노트는 2003년 조 의장이 동물용 진단시약 사업을 위해 설립한 회사다. 당시 에이젠이란 이름으로 설립됐으며 이후 에니멀제네틱스, (유)바이오노트를 거쳐 지금의 ㈜바이오노트로 바뀌었다. 현재 조병기 대표이사가 이 회사를 이끌고 있다.


바이오노트는 동물 진단시약 제조 위주의 사업구조에서 인체 체외 진단시약 등에 사용하는 반제품, 원료(항원, 항체)등 바이오컨텐츠(Bio-Contents) 사업으로 영역을 꾸준히 확장해왔다. 이를 위해 2004년과 2016년 기초의약물질 및 생물학적 제제의 제조업을 영위하는 피디아이와 에스비아이를 흡수합병 했다.


바이오노트는 조 의장 일가 등 특수관계인 지분이 70%를 넘어서는 등 오너일가의 개인회사에 가깝다. 2015년 당시만 해도 조 의장 및 그의 특수관계자인 이노센스(현 에스디비인베스트먼트)가 각각 79.16% 및 20.84%를 소유하는 구조였으나, 이후 이들 모두 해마다 보유지분을 줄이고 있다. 실제 지난해 3분기 기준 조 의장과 에스디비인베스트먼트의 지분은 각각 54.2%, 14.25%에 그쳤다. 에스디비인베스트먼트는 바이오노트 2대주주이며, 조 의장이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관련기사 more
바이오노트, 관계사 의존도 낮추기 성공할까 래피젠, 에스디바이오센서에 700억 소송 왜 바이오노트, 유바이오로직스 M&A 가능성 낮아 유바이오로직스, 적대적 M&A 방어책은

대신 조 의장의 배우자 유복순씨(0.56%), 자녀 조혜임·용기 씨(각각 1.71%), 사위 김정훈 씨(0.23%), 외사촌의 배우자 성주환 씨(0.17%) 등 조 회장 가족 및 친인척들이 주요 주주로 자리잡았다. 에스디비인베스트먼트와 임원 등 특수관계인의 지분율은 모두 더하면 무려 73.4%에 달한다. 


사실상 조 의장 일가의 가족회사인 바이오노트는 에스디바이오센서의 2대주주(지분율 23.9%)이기도 하다. 조 의장 일가가 가족회사를 통해 시가총액이 6조원에 육박하는 에스디바이오센서의 지배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 있는 셈이다. 이런 이유로 조 의장을 대신해 그의 자녀들이 바이오노트 지분율을 늘리고 있는 게 향후 승계작업을 위한 포석 아니냐는 관측도 일각서 나오고 있다.


한편 바이오노트는 2020년 기준 매출은 6313억원, 영업이익은 5590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 같은 호실적은 관계사인 에스디바이오센서에 진단키트 원재료를 공급한데 따른 것이다. 이밖에도 바이오노트는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를 생산하고 있으며 휴메딕스 등을 통해 대규모 수출에 성공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딜사이트안내
Infographic News
그룹별 회사채 발행금액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