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폐기물 통합관리는 SK에코플랜트
배출·수거·운반·최종처리 등 폐기물 처리 전과정 최신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왼쪽)과 라이언 브라운(Ryan Brown) 쿠팡 풀필먼트 서비스 대표가 28일 SK에코플랜트 수송사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팍스넷뉴스 김호연 기자] SK에코플랜트가 유통·물류서비스기업 쿠팡에 폐기물 통합관리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 여주 풀필먼트 센터(FC)를 시작으로 쿠팡의 폐기물 배출, 수거, 운반, 최종처리 등 폐기물 처리 전 과정을 최신화할 계획이다.


SK에코플랜트는 이날 서울 종로구 수송사옥에서 쿠팡 풀필먼트 서비스와 순환경제 달성을 위한 친환경프로젝트 공동추진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라이언 브라운(Ryan Brown) 쿠팡 풀필먼트 서비스 대표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SK에코플랜트의 폐기물 통합관리 솔루션은 폐기물 배출부터 최종 처리까지 전 단계를 디지털 기반으로 관리해주는 시스템이다. 기존의 전화 중심 소통과 반복 문서작업, 수기 입력 등 전 단계를 디지털 방식으로 전환한다. 축적된 데이터를 토대로 기업의 폐기물 관리 노력을 수치화 하면서 환경경영 성과를 관리하고 ESG 경영 역량도 제고할 수 있다는 게 SK에코플랜트의 설명이다.


쿠팡은 여주FC를 시작으로 SK에코플랜트의 폐기물 통합관리 솔루션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수집된 폐기물 데이터는 ESG 경영 성과를 제고하고 자원순환 비율을 증가시키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향후 SK에코플랜트의 친환경 에너지 및 관련 솔루션을 쿠팡 사업장에 도입하기 위한 협력에도 나서기로 했다.


라이언 브라운 쿠팡 풀필먼트 서비스 대표는 "환경업 리딩사인 SK에코플랜트와의 협업을 통하여 쿠팡 독자적 노력으로는 한계가 있던 폐기물 영역에서 의미 있는 성과와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의 글로벌 역량을 활용한다면 순환경제 달성과 탄소배출 저감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SK에코플랜트는 디지털 혁신을 기반으로 환경산업 고도화에 기여하고 폐기물 관리 전 주기에 걸친 투명성과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SK에코플랜트의 환경 솔루션이 국내외 기업의 환경경영 경쟁력을 강화하고, 순환경제 실현의 초석을 다지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