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포스코건설 “안전사고 없는 원년 돼야”
김진후 기자
2020.01.03 09:12:17
한성희 사장 “현장 안전이 회사 영속 원동력…기업시민 역할 다 할 것”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한성희 포스코건설 신임 사장이 안전기원행사로 취임 후 첫 업무를 시작했다.

한성희 사장은 2일 포스코건설 인천 송도사옥에서 안전기원행사를 열고 임직원들과 함께 올해 경영목표 달성 기원과 함께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이날 안전기원행사는 국내 전 현장에서 근로자들과 함께 동시에 열렸다.


한성희 신임 포스코건설 사장이 안전기원행사를 개최했다. 출처=포스코건설.

한성희 사장은 이 자리에서 “현장의 안전은 회사가 영속해 나가는 중요한 원동력”이라며 “모든 임직원들이 안전의 사각지대는 없는지 세심하게 살펴보고 근로자들에게 생기 넘치고 행복한 삶의 터전이 될 수 있도록 안전한 현장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2018년 안전사고 때문에 큰 어려움을 겪었던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안전사고 근절을 위해 ‘안전관리 종합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전사적인 안전사고 방지노력을 해왔다. 그 결과 중대재해사건이 1건으로 줄어드는 등 괄목한 성과를 거뒀다.


올해 포스코건설은 근로자들의 불안전한 행동을 밀착관리하고 감성 케어 안전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능동적이고 자발적인 안전실천을 유도하고 안전사고 없는 원년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more
중대재해법이 '빠뜨린 것'

한성희 사장은 안전기원행사 직전 열린 취임식에서도 임기 중 추진할 경영키워드 중 ‘안전’을 가장 첫머리에 올렸다.


이날 한 사장이 안전과 함께 제시한 주요 경영키워드는 ▲사업포트폴리오 ▲현장경영 ▲실행력 ▲소통 ▲기업시민이었다.


특히 ‘기업시민’은 그룹전체의 경영이념이기도 하지만 중요한 시대적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한 사장은 기업시민에 대해 “비즈니스 활동을 통해 사회에 건강한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성희 사장은 “지금까지 안전사고가 발생했던 협력사에 부과했던 입찰제재를 이날부로 모두 해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해당업체가 추가로 사고가 발생할 경우에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을 적용할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금융포럼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