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후폭풍
전체 분쟁조정 신청 '은행권 66%' 차지
판매액 가장 큰 우리銀, 150건으로 가장 많아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라임자산운용(라임) 펀드 피해자들이 금융당국에 배상 관련 분쟁조정 신청을 잇달아 하는 가운데, 전체 신청건수에서 은행권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우리은행이 가장 많았다.


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기준 금감원에 접수된 라임 펀드 관련 분쟁조정 신청 건수는 총 326건, 분쟁조정 신청 금액은 총 896억원으로 집계됐다.


대부분이 은행권을 대상으로 한 신청으로 약 66%(216건)에 달했다.  이 가운데 우리은행을 상대로 한 조정 신청이 150건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대신증권(75건), 신한은행(34건), 신한금융투자(18건), 하나은행(15건)을 상대로 한 조정 신청 건수가 많았다.


금액에서도 우리은행을 상대로 한 조정 신청이 411억원으로 가장 컸다. 뒤이어 신한은행(182억원), 대신증권(176억원), 신한금융투자(55억원), KB증권(13억원) 순으로 조정 신청 금액이 컸다.


조정 신청건수와 금액에서 우리은행이 1위를 차지한 건 라임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한 곳이기 때문이다. 다만 라임이 우리은행과 맺은 계약과 달리 펀드 투자금을 다른 곳에 운용한 것으로 전해져, 실질적인 배상 책임은 라임에게 있다는 게 은행권 중론이다. 


현재 원금 손실을 입은 투자자들이 계속해서 금감원에 분쟁조정 신청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금감원은 오는 4월과 5월 두 달여간의 법률자문을 통해 피해구제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후 올해 상반기 내 분쟁조정위원회를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금감원 분쟁조정2국과 민원분쟁조사실 등은 '합동 현장조사단'을 구성해 사실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진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라임 후폭풍 7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