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박준 농심 부회장 "지속가능 발전체계 마련해야"
코로나19 이후 해외사업 역량 강화 강조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박준 농심 대표이사 부회장이 코로나19가 가져올 시장변화에 대처하는 차원에서 "지속가능한 발전 체계를 마련하자"고 강조했다.


박 부회장은 4일 신년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세계가 어떻게 변화할지 주목해야 한다"면서 2021년 농심의 경영활동과 계획이 코로나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그는 "브랜드의 체계적 관리에 힘써야 한다" 며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선 고객이 사고 싶은 제품을 만들고 진심 어린 커뮤니케이션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성장하는 해외사업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을 주문했다.


박 부회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기틀을 마련하자"며 "이를 위해 미국 제2공장의 설립 완료와 안정적인 가동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농심은 제2공장 가동이 미주시장 내 안정적인 공급은 물론, 남미시장 공략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곳에서 신제품을 발빠르게 선보이며, 미주시장에서 큰 폭의 성장세를 이뤄간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