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김태오 DGB금융 회장 “새로운 수익기반 창출 도전”
디지털 마케팅 및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 강조
이 기사는 2020년 01월 02일 18시 0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사진)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지금까지 DGB를 넘어서는 새로운 DGB의 탄생을 위해 ‘Act Now, Beyond DGB’를 경영목표로 새로운 수익기반을 창출하는 목적지를 향해 가겠다”고 밝혔다.


김태오 회장은 이를 위해 ▲디지털 마케팅의 획기적인 성과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 및 현지화로 경쟁력 강화 ▲신사업 발굴을 통한 그룹 미래 개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도전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이미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많은 금융회사와 IT기업들에게 도전하는 입장”이라며 “오픈뱅킹 시대가 이미 시작됐고 마이 데이터산업 활성화도 목전에 와 있다. 디지털시대로의 진입 역시 마주해야 할 도전이다”고 언급했다.


김 회장은 모범적인 지배구조와 안정적인 경영승계 프로세스 구축도 강조했다. 그는 "현재 최종 후보군 세명을 확정했고, 남은 육성프로그램을 마친 후 최종평가를 거쳐 금년내 차기 대구은행장으로 한명이 내정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