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수익 중심 정체성 구축"
유범종 기자
2021.01.04 15:23:41
사업구조 최적화·책임경영·미래기반 확보 방향 설정
(사진=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지난해 임직원들에게 '전사 혁신 영상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새해를 맞아 양적 성장에 치중했던 관성을 청산하고 수익 중심의 기업 정체성을 구축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지난해부터 강도 높게 추진했던 체질개선 노력을 올해도 지속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안 사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행으로 혼란과 불안이 가득했던 시간이었다"라며 "당사도 최악이라고 표현할만한 시황과 악재 속에서 적자를 기록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고 지난 1년을 회고했다.


안 사장은 "올해도 쉽지 않은 경영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수익성 중심의 견고한 철강기업'이라는 정체성을 구축해 미래에 대비하는 동시에 생존을 모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안 사장은 이를 위해 ▲사업구조 및 설비운영 최적화 ▲책임경영 강화 ▲미래 성장기반 확보라는 세 가지 전략방향을 설정했다.

관련기사 more
현대제철, ESG경영 로드맵 만든다 현대제철, 특단의 조직개편 "사업부 책임 강화" 현대제철, 내달 1일 사업부제 전격 시행 포스코·현대제철, 바닥 찍고 'V자 반등' 그릴까

안 사장은 특히 "지금까지 스스로 경쟁력으로 꼽아왔던 외형적 규모는 더 이상 강점으로 작용할 수 없다"면서 "수익성 중심의 사업구조와 함께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최적의 설비운영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해 사업별로 책임경영체제를 도입하고 이에 맞는 업무환경 구축에 적극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산업구조 변화에 발맞춰 모빌리티 부품, 수소사업 등 미래사업에 대한 탐색과 고민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동일 사장은 사업 추진 방향과는 별도로 안전과 ESG 경영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안 사장은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임직원 모두가 안전규정을 준수하고 안전활동을 실천하는 자율안전문화가 정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 등으로 통칭되는 ESG 경영이 향후 지속가능경영의 성패를 좌우함을 인식하고 모든 임직원이 이러한 가치에 깊은 관심과 폭넓은 참여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우리은행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