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수익 중심 정체성 구축"
사업구조 최적화·책임경영·미래기반 확보 방향 설정
(사진=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지난해 임직원들에게 '전사 혁신 영상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새해를 맞아 양적 성장에 치중했던 관성을 청산하고 수익 중심의 기업 정체성을 구축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지난해부터 강도 높게 추진했던 체질개선 노력을 올해도 지속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안 사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행으로 혼란과 불안이 가득했던 시간이었다"라며 "당사도 최악이라고 표현할만한 시황과 악재 속에서 적자를 기록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고 지난 1년을 회고했다.


안 사장은 "올해도 쉽지 않은 경영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수익성 중심의 견고한 철강기업'이라는 정체성을 구축해 미래에 대비하는 동시에 생존을 모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안 사장은 이를 위해 ▲사업구조 및 설비운영 최적화 ▲책임경영 강화 ▲미래 성장기반 확보라는 세 가지 전략방향을 설정했다.


안 사장은 특히 "지금까지 스스로 경쟁력으로 꼽아왔던 외형적 규모는 더 이상 강점으로 작용할 수 없다"면서 "수익성 중심의 사업구조와 함께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최적의 설비운영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해 사업별로 책임경영체제를 도입하고 이에 맞는 업무환경 구축에 적극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산업구조 변화에 발맞춰 모빌리티 부품, 수소사업 등 미래사업에 대한 탐색과 고민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동일 사장은 사업 추진 방향과는 별도로 안전과 ESG 경영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안 사장은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임직원 모두가 안전규정을 준수하고 안전활동을 실천하는 자율안전문화가 정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 등으로 통칭되는 ESG 경영이 향후 지속가능경영의 성패를 좌우함을 인식하고 모든 임직원이 이러한 가치에 깊은 관심과 폭넓은 참여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