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
대체투자 '집중'···한화생명 '덕'
③김용현 대표 믿고 맡기기···높은 의존도 지적도
이 기사는 2021년 04월 08일 09시 4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한화생명 63빌딩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한화자산운용이 김용현 대표를 필두로 대체투자 강자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한화생명의 자산관리부문을 이관 받고 계열사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그룹 금융계열사의 투자전략인 '글로벌'과 '해외 인프라' 투자에 집중하고 있다. 다만 이러한 움직임에 자산운용업계에서는 한화자산운용의 계열사 의존도가 높다는 지적이 나온다.


8일 한화자산운용에 따르면 한화자산운용의 해외 인프라부문 설정액은 2017년 6000억원에서 지난해 5조원까지 대폭 늘어났다. 김용현 대표가 2016년 취임한 이후, 한화생명이 사내 자산관리부문을 전부 한화자산운용에 이관하면서 성장세가 시작됐다.


한화자산운용은 한화생명으로부터 2016년 주식과 채권부문을, 2017년에는 대체투자부문을 넘겨 받았다. 당시 이관 규모는 주식과 채권 부문에서만 21조5417억원, 대체투자부문은 10조원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키를 잡은 김 대표는 한화생명과 금융 계열사 자금을 동원해 대형 블라인드 펀드를 설정했다. 당시만 해도 재간접 투자가 대부분이었던 해외투자 상품을 직접투자 형태로 바꾼 것이다.


취임 이듬해인 2017년 '한화 Global Infrastructure Strategy 1호'를 설정했다. 당시 이 펀드에는 한화생명이 3억6000만달러(한화 약 4200억원)를, 한화손해보험이 4000만달러(약 486억원)을 출자했다.


곧이어 2018년 '한화 Global Infrastructure Strategy 2호, 3호'를 설정, 모두 한화생명과 한화손보가 각각 8억5000만달러, 1억달러를 투자했다. 지난해 설정된 '한화 Global Infrastructure Strategy 4호'에도 한화생명 3억5000만달러(약4257억원), 한화손보 3000만달러(약365억원)를 투자하는 등 한 펀드에만 계열사 자금이 약 4622억원이 투입됐다.


한화자산운용이 한화생명, 한화손보와 함께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 '한화 Global Infrastructure Strategy'는 해외 사회간접자본(SOC) 등 인프라에 투자하는 사모펀드다. '한화 Global Infrastructure Strategy 4호'는 미국 주차장과 영국 상하수도 사업, 유럽 순환도로 사업 등 대형 해외 인프라 사업에 분산 투자한다.


앞서 2019년에는 태양광과 헬스케어 등에도 함께 투자했다. 한화자산운용이 5000억원 규모의 태양광·풍력 사업 사모펀드인 '한화 윈드솔라 전문투자형 사모특별자산 투자신탁 1호'를 설정할 때 한화생명이 절반 규모인 2500억원을 투자했다. 전자의무기록(EMR) 솔루션업체 유비케어 인수전에 컨소시엄을 구성해 도전할 때도 한화자산운용의 펀드 조성에 필요한 자금의 30% 수준을 한화생명이 투입해 재무적투자자(FI)로 참여했다.


한화생명의 적극적인 공동 투자가 이어지자, 한화생명 전무 출신인 김 대표를 한화자산운용에 앉히고, 한화생명과 금융계열사의 자금운용을 맡겼다는 평가가 나온다. 2012년 대체투자사업부장으로 한화생명에 합류한 김 대표는, 대체투자 전문가로 인정받는 인재다.


특히 인프라 투자에 집중하면서, 안정성을 강조하는 보험회사에 더욱 메리트가 있다는 평가다. 업계 한 관계자는 "기관과 보험사별로 원하는 투자자산과 투자성격이 다르다"면서 "특히 안정성을 추구하는 보험회사에 해외인프라 투자는 규모가 크고 변동성이 적다는 특징이 매력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보험사의 직접 해외투자 한도가 정해져 있어, 한화생명이 한화자산운용을 통한 투자 창구를 만들었다는 점에도 의미가 있다. 현행법상 보험회사의 해외투자 한도는 일반계정 자산의 50%로 제한돼 있다. 이마저도 지난해 4월 30%에서 확대된 수준이지만, 이미 해외투자 규모가 30%에 육박한 한화생명에는 넉넉하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한화자산운용 자체 능력보다는 계열사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계열사 의존도가 높은 것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사실상 운용사 자체 능력으로 키운 사업이 아닌 것은 사실"이라면서 "대주주 리스크 등 그만큼 안고 가야 하는 위험도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한화자산운용 1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