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격전
SK-LG, '보상금 2조원, 10년간 쟁송금지' 합의
양사 공동입장문 통해 "산업발전 위한 건전 경쟁할 것"
이 기사는 2021년 04월 11일 17시 2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하 LG)과 SK이노베이션(이하 SK)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진행하고 있는 배터리 분쟁을 모두 종식하기로 합의했다. 합의금은 2조원(현금 1조원, 로열티 1조원)으로 정해졌으며, 양사는 합의서에 10년 동안 추가 쟁송을 하지 않겠다는 내용도 담았다. 


11일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한국과 미국의 전기차 배터리 산업 발전을 위해 건전한 경쟁과 우호적인 협력을 하기로 두 회사가 합의했다"며 "특히 미국 바이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정책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합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준 한국과 미국 정부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는 뜻도 전했다.


양사는 합의금을 2조원으로 정했다. SK가 현재가치 기준으로 현금 1조원과 로열티 1조원 등 총 2조원을 합의한 방법에 따라 LG에 지불하기로 했다.



두 회사는 국내외 쟁송을 모두 취하하고 향후 10년 동안 추가 쟁송을 하지 않겠다는 내용도 합의서에 담았다. 


이번 합의는 LG가 2019년 4월 미국 ITC에 제기한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서 비롯됐다. ITC는 지난 2월 최종 판결에서 LG의 주장을 받아 들이면서, SK에 배터리셀, 모듈, 팩 관련 부품 및 소재의 미국 내 수입금지 10년을 명령했다. 


두 회사는 특허 침해 여부를 두고도 소송을 벌여 왔다. SK는 맞소송격으로 2019년 9월 LG가 자사의 특허 기술을 침해했다며 ITC에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LG 역시 SK가 자사의 특허 기술을 침해했다며 맞소송했다. 양사가 벌이고 있는 소송은 이번 합의로 모두 종결된다. 


SK는 추가 입장 발표를 통해 "이번 합의를 시작으로 급성장하는 전기차 및 전기차 배터리 산업을 선도하는 기술 경쟁력을 갖춰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 또한 "앞으로 공정 경쟁과 상생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배터리 격전 18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