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진옥동 신한은행장 “혁신 첫걸음, 같이성장평가제도”
고객중심·기본충실·혁신선도·직원행복 강조
이 기사는 2020년 01월 02일 16시 3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진옥동 신한은행 은행장(사진)이 혁신 첫걸음으로 ‘같이성장평가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2일 진옥동 은행장은 신년사를 통해 “평가체계 전반을 고객 중심으로 다시 설계했다. 절대평가를 도입하여 현장 상황에 맞는 자율적인 영업도 가능해졌다. 현장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다듬어 가겠다”고 전했다.


진 행장은 새롭게 바뀐 평가제도를 통해 디지털 시대에 맞는 수평적이고 유연한 시각으로 혁신을 이끌어 갈 계획이다. 그는 “사람과 아이디어의 가능성을 알아보고 그 잠재력에 기회를 주는 리더십의 전환이 필요하다. 현장 중심으로 영업 전략을 추진하고 본점은 관리가 아닌 지원에 집중해야한다. 지점 간 경쟁보다는 외부경쟁에서 압도하는 것을 목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진 행장이 주문한 신한은행의 2020년 전략목표는 ‘고객중심! 신한다움으로 함께 만드는 가치’다. 진 행장은 이를 위해 ▲고객이 중심인 은행 ▲기본이 충실한 은행 ▲혁신을 선도하는 은행 ▲직원이 행복한 은행이 돼야한다고 언급했다.


구체적으로는 금융소비자보호에 더 많은 관심을 갖는 것은 물론, 자산관리 체계 구축, 베트남과 일본 등 경쟁력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강력한 성장전략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본점과 영업점의 긴밀한 협력과 Compliance이슈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조직 문화와 인력의 디지털화를 통해 내부 시스템 전반도 가다듬어 갈 방침이다. 아울러 40시간 Smart 근로제를 바탕으로 업무 방식을 바꾸고 직원의 제안은 수시로 살펴 볼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