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람코운용 '용산 PFV' 설립, 크라운호텔 개발 착수
현대건설과 손 잡고 용산 랜드마크 주상복합시설로 탈바꿈 계획
코람코자산운용이 이태원 크라운호텔 부지에 개발할 주상복합시설 예상도. / 코람코자산운용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코람코자산운용이 PFV(프로젝트금융회사) 설립을 통해 용산 이태원의 랜드마크인 크라운호텔을 주상복합시설로 탈바꿈시키는 개발사업에 나선다.


30일 코람코운용은 '케이스퀘어용산 PFV'를 설립하고, 용산 이태원 크라운호텔을 주상복합시설로 개발하는 프로젝트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태원 크라운호텔은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34-69번지에 위치한 4성급 호텔이다. 지난 1980년부터 운영되며 이태원의 랜드마크 역할을 해 왔다. 또 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과 녹사평역에 인접해 있고 7011㎡(2121평)규모의 호텔 부지 건너편에 용산공원이 있어 뛰어난 입지를 자랑한다는 설명이다.


코람코운용은 해당 부지에 지하 4층~지상 25층, 약 150세대 규모의 공동주택과 오피스텔, 상업시설이 어우러진 최고급 주상복합시설을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담장너머로 용산공원을 마주할 수 있는 입지적 특성을 살려 모든 세대에서 공원 조망이 가능하도록 조성할 예정이다. 또 기존 주거시설의 천편일률적 평면이 아닌 라이프 스타일별 다양한 요구를 반영한 새로운 평형과 구조의 최고급 하이엔드 주거공간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사측은 부연했다.


시공은 현대건설이 맡는다. 오는 2023년 6월 착공에 들어가 2026년 5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현재 코람코와 현대건설은 해당 사업을 위한 새로운 하이엔드 브랜드 적용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형석 코람코자산운용 대표는 "용산공원 담자락 옆이라는 입지적 강점을 극대화해 용산을 대표하는 멋진 주거시설을 공급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코람코자산운용과 모회사인 코람코자산신탁 간 사업부문 시너지를 바탕으로 수익성 높은 개발 사업을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